‘호랑이보다 무서운 겨울손님’, 고현정 논란 딛고 감동 선사할까(종합)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이광국 감독(왼쪽부터),이진욱, 서현우가 2일 오후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린 영화 '호랑이보다 무서운 겨울손님' 언론시사회에 참석하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이광국 감독(왼쪽부터),이진욱, 서현우가 2일 오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린 영화 ‘호랑이보다 무서운 겨울손님’ 언론시사회에 참석하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오뉴월 손님은 호랑이보다 무섭다’는 속담을 듣고 궁금증이 생겼습니다. 속담 안에 어떤 이야기가 담겼을까 생각했습니다. 고민하던 당시가 여름이었고, 겨울이면 촬영을 시작할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해 독특한 제목을 짓게 됐습니다. 제목을 지은 이후에 이야기를 만들어갔습니다.”

영화 ‘호랑이보다 무서운 겨울손님’을 연출한 이광국 감독이 “제목에서 시작된 영화”라며 이렇게 말했다. 2일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다.

이 자리에는 이 감독과 주연배우 이진욱, 신스틸러 서현우가 참석해 영화에 대한 얘기를 나눴다. 이진욱과 호흡을 맞춘 또 다른 주연배우 고현정은 불참했다.

고현정은 지난 1월 방송된 SBS ‘리턴’에서 연출자 폭행 의혹 등에 휩싸여 중도 하차했다. 이후 여러 ‘설’이 등장했지만 이렇다 할 해명을 하지 않아 논란이 증폭됐다. ‘호랑이보다 무서운 겨울손님’은 논란 이후 첫 행보라 이목을 집중시켰지만 고현정은 영화 홍보에 나서지 않는다.

하지만 감독과 배우들은 고현정에 대한 변함없는 애정을 드러냈다. 이 감독은 “고현정이 일부러 불참하는 게 아니다. 이번 영화에 애정이 각별하다. 제작비가 넉넉하지 않아 개런티를 챙겨줄 수 없다고 했지만 시나리오만 보고 흔쾌히 참여해줬다. 고현정 덕분에 유정 캐릭터에 생기가 생겼다”고 말했다.

이번 영화에서 상대배우로 호흡을 맞춘 이진욱은 “너무 좋아하는 선배다. 현장에서도 인간적으로 배울 점이 많다. 촬영하면서 많은 부분에서 감동했다. 나도 선배 같은 선배가 돼야겠다는 생각도 했다”고 말했다.

그는 ‘리턴’ 사태에 대해서도 “촬영장에선 많은 일이 있다. 해결 방식의 차이가 있을 뿐이다. 특별히 할 말은 없다. 시간이 지나면 많은 것들이 제자리로 돌아가 있을 것”이라며 긍정적으로 말했다. 이 감독과 이진욱, 서현우는 입을 모아 “고현정 보고싶다”며 응원했다.

‘호랑이보다 무서운 겨울손님’은 이진욱에게도 의미가 있다. 그는 2016년 자신을 성폭행 혐의로 고소한 여성을 무고 혐의로 맞고소했다. 1년 7개월 만에 여성은 유죄를 선고받았고 이진욱은 자유의 몸이 됐다. 영화는 사건 이후 그의 스크린 복귀작이다.

이진욱은 소설가를 꿈꿨으나 현재 대리 기사 아르바이트를 하고 있는 경유를 연기한다. 그는 “책에서 봤다. 인생을 살며 곤경이 몰아닥치는 순간이 있는데 그때는 그것들이 지나가기를 얌전히 기다려야 한다고 하더라. 힘든 상황을 겪는 경유 역을 맡아 연기하면서도 다시 한 번 느꼈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 의미에서 이번 영화는 절대로 잊지 못할 거다. 부활의 단초가 될 작품”이라며 자신감을 보였다.

‘호랑이보다 무서운 겨울손님’은 동물원에서 호랑이가 탈출하던 어느 겨울, 영문도 모르고 여자친구에게 버림받은 경유(이진욱)가 옛 여인이자 소설가 유정(고현정)과 만나게 되는 이야기다.

이 영화는 지난해 부산국제영화제와 서울독립영화제에 공식 초청된 데 이어 제47회 로테르담영화제, 제24회 브졸국제아시아영화제 경쟁 섹션에 이름을 올렸고 제36회 뮌헨국제영화제에 소개되는 등 국내외 평단의 관심을 두루 받았다. 오는 12일 개봉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