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 해먹는 요리학교’, 오늘(2일) 첫 방송… ‘관전 포인트’ 셋 공개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올리브 '다 해먹는 요리학교'

사진=올리브 ‘다 해먹는 요리학교’

올리브의 새 예능 프로그램 ‘다 해먹는 요리학교’가 드디어 오늘(2일) 베일을 벗는다.

‘다 해먹는 요리학교: 오늘 뭐먹지?(이하 ‘다해요’)는 세상에 없던 글로벌 레시피 수업을 선보이는 예능 프로그램. 첫 방송을 앞두고 알고보면 더욱 맛있고 재밌는 ‘다해요’만의 관전포인트 3가지를 짚어본다.

◆ 쉽고 재밌게 배우는 글로벌 레시피

‘다해요’는 올리브가 제일 잘하는 푸드 프로그램의 노하우를 바탕으로 유쾌한 예능적 요소를 더해 정보와 재미를 함께 전달할 계획이다. 최정하PD는 “요리에 별 관심이 없던 분들도 쉽게 다가갈 수 있는 레시피 프로그램을 만들고자 했다”고 기획의도를 밝혔다.

요리학교 입학생인 박나래, 양세형, 샘오취리 또한 평소 요리를 즐겨하지만 정식으로 배운 적은 없는 사람들. ‘다해요’에서는 복잡하고 따라하기 어려운 레시피보다는, 요리를 배워보지 않은 사람들도 함께 손쉽게 만들어 먹을 수 있는 글로벌 레시피를 선보인다.

◆ 박나래·양세형·샘오취리 3인3색 개성만점 입학생

‘다해요’에서는 세계 미식 정복을 꿈꾸는 ‘자칭 요리천재’ 박나래, 양세형, 샘오취리가 전교 1등 요리왕 자리를 놓고 대결을 펼친다. 최근 예능 대세로 자리매김한 세 사람은 뛰어난 입담만큼이나 요리 실력에도 일가견이 있는 것으로 유명하다. 세 입학생은 어머니에게서 전수받은 ‘엄마 손맛’ 넘치는 요리부터 긴 자취 생활에서 얻은 생활 밀착형 팁까지 다양하게 공개한다.

뿐만 아니라 이들은 ‘다해요’에서 기존에 보여준 적 없는 새로운 면모를 자랑한다. 박나래는 칼질에 약하고 닭을 무서워하는 의외의 모습을, 양세형은 깨끗함 최고치를 자랑하는 놀라운 요리 과정을, 막내 샘은 눈치와 손 모두 재빠르게 움직이며 이목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최PD는 “세 사람이 요리할 때 열의와 경쟁심이 대단하다. 우승을 차지하기 위해 벌어지는 여러 에피소드가 재미있을 것”이라고 말해 더욱 기대를 모은다.

◆ 매회 새로운 재미를 더하는 요리 선생님과 수강생

글로벌 레시피를 알려주고 맛을 평가할 요리 선생님으로는 세계 각국의 셰프부터 스타의 엄마까지 이제껏 본적 없는 새로운 요리왕들이 출연해 신선함을 더한다. 1회의 요리 선생님은 인도에서 온 유쾌한 방송인 럭키. 럭키는 인도 커리와 로티 레시피를 시청자가 직접 자신의 주방에서 시도해 볼 수 있도록 쉽고 재밌게 가르쳐 줄 예정이다.

여기에 매회 달라지는 게스트가 합류해 박나래, 양세형, 샘오취리와 함께 2명씩 짝을 지어 요리 대결을 펼치게 된다. 첫 회에는 대식가 돈스파이크가 나선다. 돈스파이크는 팀을 정하는 사전게임부터 요리과정까지 고수와 허당의 모습을 오가며 즐거움을 선사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양세형과 투닥거리는 케미를 발산하며 웃음을 자아냈다고 전해져 궁금증이 증폭된다.

‘다해요’는 2일 첫 방송을 시작으로 매주 월요일 오후 9시 올리브에서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