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노조 “블랙리스트, 빙산의 일각”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사진=MBC 로고.

/사진=MBC 로고.

전국언론노동조합 문화방송본부가 “오늘(2일) 발견된 블랙리스트 범죄는 빙산의 일각”이라며 사측에 보다 구체적이고 엄정한 조사를 요구했다.

MBC는 지난 1월 8일부터 3월 22일까지 내부 감사를 시행한 결과, 국가정보원이 작성한 ‘문화방송 정상화 전략 및 추진방안’과 아나운서‧카메라기자에 대한 블랙리스트가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고 2일 밝혔다. 감사에 따르면 이 블랙리스트 문건은 실제 인사 발령에도 영향을 줬다.

언론노조는 블랙리스트 작성에 대해 “노동조합 활동을 탄압하고 노동조합 활동을 이유로 보복을 자행한 실정법 위반 행위일 뿐만 아니라, 공정방송을 요구하는 MBC 구성원들을 격리‧배제‧해고하려 한 반헌법적 범죄행위”라고 강도 높게 규탄했다.

또한 현재 기소된 전직경영진이 기획‧지시‧실행한 수많은 버전의 블랙리스트가 존재할 것이라고 주장하면서 “조합은 진상규명을 위한 더 구체적이고 엄정한 추가 감사를 사측에 요구한다. 또한 감사에서 밝혀진 새로운 증거들에 입각해 블랙리스트 범죄와 부당노동행위 관련자들에 대한 추가 고발 등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안광환‧김장겸 MBC 전 사장과 권재홍·백종문 전 MBC 부사장은 노동조합및노동관계조정법위반 혐의로 기소돼 재판에 넘겨졌다. 당초 지난 3월 14일 첫 공판이 열릴 예정이었으나 피고인 측의 기일 변경 요청으로 미뤄진 상태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