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랑이보다’ 이진욱 “이번 영화, 부활의 단초”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이진욱,호랑이보다무서운겨울손님

배우 이진욱이 2일 오후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린 영화 ‘호랑이보다 무서운 겨울손님’ 언론시사회에 참석하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이진욱이 영화 ‘호랑이보다 무서운 겨울손님’을 두고 “부활의 단초”라고 말했다.

2일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호랑이보다 무서운 겨울손님’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다.

이진욱은 “인생을 살면서 곤경이 몰아닥치는 순간이 있다. 그럴 떈 시간이 흐르기를 얌전히 기다려야 한다는 글을 읽은 적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영화 선택 당시 힘들었던 일을 털어놨다.

이진욱은 “이번 영화에서 경유를 통해서도 다시 한 번 느꼈다. 특별히 어떤 노력을 하지 못하는 순간도 있다”고 했다.

이진욱은 “그런 의미에서 이번 영화는 절대 잊지 못할 작품이다. 부활의 단초가 되는 작품”이라며 웃었다.

‘호랑이보다 무서운 겨울손님’은 동물원에서 호랑이가 탈출하던 어느 겨울, 영문도 모르고 여자친구에게 버림받은 경유(이진욱)가 옛 여인이자 소설가 유정(고현정)과 만나게 되는 이야기다. 오는 12일 개봉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