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생민, 성추행 시인 후 사과… 그걸로 끝?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방송인 김생민 / 사진제공=KBS

방송인 김생민 / 사진제공=KBS

방송인 김생민이 과거 방송 스태프를 성추행했다는 사실을 인정하고 사과했으나, 앞으로의 거취는 표명하지 않았다.

김생민은 2일 한 매체의 성추문 보도 이후 소속사인 SM C&C를 통해 “10년 전, 출연 중이었던 프로그램의 회식 자리에서 잘못된 행동을 했습니다”라고 성추행 사실을 인정했다.

이어 김생민은 “너무 많이 늦었다는 것을 알지만 그분을 직접 만나 뵙고 과거 부끄럽고, 부족했던 제 자신의 행동에 대해 머리 숙여 진심으로 사죄드렸습니다. 저의 부족한 행동으로 인해 상처받으셨을 그분을 생각하면 너무 마음이 무겁고 죄송한 마음뿐 입니다… 다시 한번 진심으로 깊이 사과드립니다”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현재 자신이 출연 중인 여러 프로그램에서 하차할 것인지는 밝히지 않았다.

2일 한 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김생민은 2008년 한 프로그램 촬영 후 회식 자리에서 스태프 2명을 성추행했다. 피해자 중 한 명에게는 당시 사과했으며, 나머지 한 명은 지난 3월 21일 만나 10여 년 만에 사과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KBS2 ‘김생민의 영수증’을 비롯해 MBC ‘전지적 참견 시점’, tvN ‘짠내투어’ 등 그가 고정으로 출연하고 있는 프로그램에도 뜻밖의 불똥이 떨어졌다. 소식을 접한 프로그램 제작진은 급하게 입장을 정리 중이며, 김생민의 하차 여부를 두고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보도대로라면 김생민과 소속사는 적어도 지금부터 2주 전쯤에는 문제를 알고 있었던 게 된다. 논란이 커지기 전에 출연 중인 프로그램들과 관련해 방송사에 미리 입장을 전달하고 정리할 시간이 충분했다는 얘기다. 하지만 김생민과 소속사는 아무런 조치도 취하지 않았다. 2일 성추행 사실을 인정하는 사과문을 발표하면서도 향후 거취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하지만 사과만으로 끝날 문제가 아니다. 김생민은 하루 빨리 향후 거취에 대한 자신의 입장을 밝히고 출연 중인 프로그램에 더 이상 피해가 가지 않도록 조치를 해야 하지 않을까.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