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만난 기적’ 카이, 손짓으로 말한다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KBS2 '우리가 만난 기적' 엑소 카이 스틸컷. / 사진제공=에이스토리

KBS2 ‘우리가 만난 기적’ 엑소 카이 스틸컷. / 사진제공=에이스토리

KBS2 새 월화드라마 ‘우리가 만난 기적’(극본 백미경, 연출 이형민)에서 메신저 아토 역을 맡아 극에 판타지 요소를 더할 엑소 카이의 의미심장한 손동작이 2일 포착됐다.

‘우리가 만난 기적’은 대한민국의 평범한 한 가장이 이름과 나이만 같을 뿐 정반대의 삶을 살아온 남자의 인생을 대신 살게 되면서 자신만의 방식으로 주변을 따뜻하게 변화시키는 과정을 담은 판타지 드라마다.

아토(카이)는 치명적인 실수로 송현철A(김명민)와 송현철B(고창석)의 운명을 뒤바꾸는 장본인이다. 인간이 아니라 다른 세계의 인물로, 그의 동작 하나하나에 의미가 숨었다는 설명이다.

이날 공개된 사진에서도 아토는 의미심장한 손동작을 보이고 있다. 심각한 표정으로 손을 펴고 있거나 무언가에 집중한 듯한 모습이 눈길을 끈다.  포즈는 그가 들려줄 이야기에 흥미를 배가한다.

손날에 새겨진 검은 문신과 어두운 색의 의상이 그를 더욱 신비롭게 한다. 송현철A, B의 인생을 되돌리기 위해 아토가 어떤 해결책을 찾을지 앞으로의 활약에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우리가 만난 기적’의 제작진은 “이 모든 사건의 시작에 있는 캐릭터 아토에게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 두 남자의 운명을 바꾼 실수를 만회하기 위한 노력과, 그 결과를 상상해보는 것도 재미를 더할 것이다”라며 ”카이가 현장에서 항상 최선을 다해 임하고 있다. 방송을 통해 그의 활약을 지켜봐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신의 실수를 신의 한수로 만든 기적의 스토리 ‘우리가 만난 기적’은 오늘(2일) 오후 10시에 첫 방송을 내보낸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