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도 글렀나봄’, 십센치·윤딴딴과 함께 ‘벚꽃 축제 흠집내기’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올해도 글렀나봄' 포스터 / 사진제공=매직스트로베리사운드

‘올해도 글렀나봄’ 포스터 / 사진제공=매직스트로베리사운드

솔로들을 위한 음악 축제인 ‘올해도 글렀나봄’ 이 오는 8일 서울 여의도 한강공원에서 개최된다.

올해로 3회 째 개최되는 이 축제에는 뮤지션 10cm(십센치)와 윤딴딴이 참여해 공연을 펼친다. 특히 10cm는 ‘봄이 좋냐??’라는 곡으로 솔로들에게 위안을 건네왔기 때문에 기대를 높인다.

‘올해로 글렀나봄’은 벚꽃이 핀 장소에서 뮤지션은 물론 관객들이 검은색 의상을 입고 ‘커플들의 벚꽃 축제 흠집내기’라는 콘셉트로 즐기는 축제다. 지금까지 약 3천에서 4천여명의 관객이 참석했다.

 

주최 및 주관사인 매직스트로베리사운드는 “많은 솔로들이 올해도 ‘올블랙’ 의상을 입고 참여해 더욱 적극적으로 축제를 즐기길 바란다” 고 밝혔다.

‘올해도 글렀나봄’ 페스티벌은 8일 오후 4시 서울 여의도 한강공원 이랜드 크루즈 선착장 앞에서 무료로 펼쳐진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