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글의 법칙’ 김병만 “남극 가려고 5kg 이상 살찌웠다”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SBS ‘정글의 법칙’의 김병만/사진제공=SBS ‘정글의 법칙’

SBS ‘정글의 법칙’의 김병만/사진제공=SBS ‘정글의 법칙’

개그맨 김병만이 SBS ‘정글의 법칙’의 남극 행을 위해 살을 5kg 이상 찌웠다고 말했다.

지난 1월 방송 300회를 맞은 ‘정글의 법칙’ 제작진은 이를 기념해 지구상 가장 극지인 남극에서의 생존 프로젝트, ‘정글의 법칙 in 안타티카’를 준비했다.

남극은 체감온도 영하 60도, 최저 온도 영하 89.6도를 자랑한다. 그 동안 여러 예능 프로그램에서 남극 촬영에 도전했으나 불발됐다. 이번 ‘정글의 법칙 in 안타티카’는 국내 예능 최초로 남극에 다녀온다. 출연자로는 ‘족장’ 김병만과 함께 배우 전혜빈, 모델 김영광이 함께한다.

특히 김병만은 극지 연구소에서 주최한 ‘남극에서도 잘 살아남을 것 같은 연예인’ 투표에서 압도적인 1위에 올랐다.

김병만은 2일 제작진을 통해 “아직까지 실감이 안 난다”며 “내가 최근에 느낀 혹독한 추위는 영하 18도였다. 남극은 기본 온도가 그것의 배 이상이니 어떤 느낌일지 상상이 안된다”며 “실감이 나지 않으니 폭풍 전야 같은 느낌일 뿐”이라고 밝혔다.

또 김병만은 남극 출발을 앞두고 관련 다큐멘터리 영상들을 찾아 시청하는 등 철저한 준비성을 보였다. 앞서 진행된 ‘정글의 법칙’ 사전 인터뷰에서도 김병만은 남극 대륙에 대한 풍부한 지식과 함께 앞서 남극으로 향했던 탐험가들의 이야기들을 풀어냈다.

남극 생존을 위해 특별히 준비한 것이 있냐는 질문에는 “지방이 두꺼워야 살아남을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남극에 간다는 얘기를 들었을 때 마른 것 보다는 살이 찐 게 좋을 것 같아 5kg 이상 살을 찌웠다. 물론 체력도 준비해 놨다”고 각오를 다졌다.

오는 13일 오후 10시 처음 방송되는 ‘정글의 법칙 in 안타티카’는 가장 오랜 시간 ‘정글의 법칙’을 이끌어온 김진호 PD가 메가폰을 잡았다. 국내 지상파 예능 최초로 UHD(초고화질 영상기술)로 방영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