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뭉쳐야 뜬다’ 안정환 “은지원한테 지면 내가 유치원생이다”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JTBC ‘뭉쳐야 뜬다’의 은지원, 안정환/사진제공=JTBC ‘뭉쳐야 뜬다’

JTBC ‘뭉쳐야 뜬다’의 은지원, 안정환/사진제공=JTBC ‘뭉쳐야 뜬다’

국가대표 축구선수 출신 안정환과 가수 은지원이 두바이에서 퀴즈 대결을 벌인다. 오는 3일 방송되는 JTBC ‘패키지로 세계일주-뭉쳐야 뜬다'(이하 ‘뭉쳐야 뜬다’)에서 공개된다.

최근 ‘뭉쳐야 뜬다’ 출연진은 두바이의 인공섬 ‘팜 주메이라’에서 다양한 게임을 펼쳤다.

특히 두바이 패키지에서는 ‘핫산 지원’ ‘모하메드 정환’이라는 별명까지 생기며 커플이 된 은지원과 안정환이 대결이 눈길을 끌었다. 난데 없이 두 남자의 한국어 맞춤법 퀴즈가 시작되며 ‘우리말 겨루기’가 시작된 것.

‘뭉쳐야 뜬다’ 제작진에 따르면 안정환은 본격적인 대결에 앞서 “내가 만일 ‘은초딩’한테 지면 유치원생”이라고 호언장담했다. ‘오답 천재’ 은지원은 특유의 근본없는 자신감으로 일관했다고 밝혀 승부의 결과에 궁금증을 자아낸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