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백’ EXID “솔지, 다음 음반부터는 함께 할 수 있을 듯”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exid,쇼케이스

그룹 EXID가 2일 오후 서울 중구 신세계 메사홀에서 열린 신곡 ‘내일해’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사진=이승현 기자 lsh87@

신곡 발매를 앞둔 그룹 EXID가 “다음 음반부터는 솔지도 함께 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EXID는 2일 서울 중구 회현동 메사홀에서 열린 신곡 ‘내일해’ 쇼케이스에서 지난 1월 안와감압술을 받은 솔지의 근황에 대해 입을 열었다. 수술을 무사히 잘 마치고 현재 회복 중이라는 설명이다.

이날 LE는 “(솔지의 상태가)굉장히 많이 좋아졌다. 곧 나올 또 다른 음반에는 함께 할 수 있을 것 같다”며 “이번 활동을 함께 할 수 없어서 우리와 솔지 언니 모두 아쉬워했다”고 전했다.

솔지는 신곡 ‘내일해’ 활동을 앞둔 멤버들에게 아낌없는 응원을 보냈다고 한다. 하니는 “솔지 언니가 촉이 가장 좋다. ‘위아래’나 ‘덜덜덜’도 솔지 언니가 듣고 잘 될 것 같다고 말했다”며 “노래가 나오기 전에 항상 언니에게 물어보는데 이 노래를 듣더니 촉이 왔다고 말했다. 내심 (좋은 성적이 나오길) 기대해본다”고 덧붙였다.

‘내일해’는 EXID가 5개월 만에 발표하는 신곡으로 작곡가 신사동호랭이와 EXID의 LE가 공동으로 만들었다. 1990년대 유행하던 뉴 잭 스윙 장르로 복고풍 멜로디와 안무가 인상적이다. 이날 오후 6시 공개된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