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히어로부터 꽃도령까지”… 빅스, 콘셉트史 총정리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빅스 콘셉트 히스토리 영상 / 사진제공=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빅스 콘셉트 히스토리 영상 / 사진제공=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그룹 빅스가 데뷔 음반부터 선보인 콘셉트 변천사를 정리한 영상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빅스는 2일 정오 공식 SNS 채널을 통해 ‘빅스의 콘셉트史(VIXX CONCEPT HISTORY)’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는 2012년 발표한 데뷔 음반부터 지난해 네 번째 미니 앨범 <도원경(桃源境)>까지 5년의 활약상이 담겼다. ‘독보적 콘셉트돌’이라는 별명을 얻기까지 변신에 변신을 거듭해온 빅스의 성장과 발전을 한눈에 만날 수 있다.

첫 번째 싱글 앨범 <슈퍼 히어로(Super Hero)>로 가요계에 핫 데뷔한 빅스는 남자와 소년의 경계를 넘나드는 강렬한 매력을 선사했다. 두 번째 싱글 앨범 <록 유어 바디(Rock Ur Body)>에서는 ‘아트돌’로 변신해 복고풍의 픽셀 아트를 선보였다.

세 번째 싱글 앨범 <다칠 준비가 돼 있어(On and On)>는 빅스의 파격 비주얼 서막을 연 작품이다. 귀족 뱀파이어를 콘셉트로 해 형형색색의 머리카락, 색깔 있는 렌즈로 파격적인 모습을 보였다. 이는 첫 번째 미니 앨범 <하이드(hyde)>로 이어졌다. 당시 지킬 앤 하이트를 오마주해 세미 누드 화보와 기괴한 티저 영상 등을 공개했다.

첫 번째 정규 앨범 <부두(VOODOO)> 타이틀곡 ‘저주인형’을 통해 음악부터 뮤직비디오, 퍼포먼스까지 하나의 주제로 일관했다. 두 번째 미니 앨범 <에러(Error)>를 통해서는 사람과 기계가 결합한 사이보그를 콘셉트로 삼았다. 두 번째 정규 앨범 <체인드 업(Chained Up)>에서는 사랑의 노예로 변신했다.

2016년에는 연간 프로젝트인 ‘빅스 2016 컨셉션(VIXX 2016 CONCEPTION)’에 나섰다. 다양한 신(神)들을 빅스만의 색으로 표현했다. <다이너마이트> <판타지(Fantasy)> <더 클로저(The Closer)>를 연달아 발표했다. 이어 지난해에는 네 번째 미니 앨범 <도원경>으로 동양 판타지에 시도했다.

이를 이어 빅스가 또 어떤 콘셉트를 선보일지 궁금해지는 가운데, 빅스의 정규 3집 앨범 <오 드 빅스(EAU DE VIXX)>는 오는 17일 공개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