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잣집 아들’ 양혜지, 이런 막내딸 어디 없나요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배우 양혜지/사진=MBC ‘부잣집 아들' 방송 캡처

배우 양혜지/사진=MBC ‘부잣집 아들’ 방송 캡처

배우 양혜지가 MBC 주말드라마 ‘부잣집 아들’에서 귀여운 막내딸로 주목받고 있다.

지난 1일 방송된 ‘부잣집 아들'(극본 김정수, 연출 최창욱, 심소연)에서는 양혜지가 복순(박순천)네 막내딸 박서희를 연기하며 사랑스러운 매력을 뽐냈다.

서희는 원용(정보석)의 집에 심부름을 갔다가 경하(홍수현)와 영하(김주현)가 다투는 소리를 듣고 재미있다는 듯 엄마 복순에게 달려가 이야기를 전했다. 치고받고 싸우는 경하네 자매를 사이좋은 자신과 용이(이창엽) 남매와 비교하며 엄마와 수다를 떨어댄 것.

또한 서희는 특별한 날이 아님에도 케이크에 초를 켜고 “오늘 축하합니다”라고 노래까지 부르며 재미를 더했다. “케이크 살 돈이 어디서 났냐”는 엄마의 타박에 툴툴대면서도 경하에게 받은 케이크라며 안심시키며 다정한 딸의 모습을 보였다. 이어 “경하가 새로 선 본 사람에게 받은 케이크 같다”는 오지랖을 떨며 오빠 용이의 심기를 건드려 웃음을 자아냈다.

이처럼 양혜지는 막내딸 역할을 사랑스럽게 소화하며 보는 이로 하여금 ‘엄마 미소’를 불러일으켰다. 복순과는 시종일관 티격태격하는 모녀 케미를, 이웃집 언니 경하 일에는 귀여운 오지랖을 부리며 극의 활력소 역할을 하고 있다는 평가다.

‘부잣집 아들’에는 양혜지를 비롯해 김지훈, 김주현, 이규한, 홍수현 등이 출연한다. 매주 일요일 오후 8시 45분에 MBC를 통해 방송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