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승룡│함께 듣고 싶은 노래들

류승룡│함께 듣고 싶은 노래들
류승룡의 첫 번째 터닝 포인트. 그간 TV에서 그렸던 전형적인 게이와는 전혀 다른 일상적인 인물인 동시에 귀여움까지 겸비한 MBC 의 최 관장은 그에게 청춘스타 못지않은 관심을 끌어왔다. 완성도나 시청률, 그 어느 면에서도 긍정적인 평가를 받기 어려웠던 드라마의 구원투수는 애초에 아무도 예상하지 못했던 류승룡이었다. 전형적으로 소비되기 쉬웠던 캐릭터를 전혀 반대의 지점에서 돋보이게 했던 그의 내공은 그 이후, 기다렸다는 듯 폭발하기 시작했다. , , 처럼 선과 악, 주연과 조연이라는 기계적인 이분법을 떠나서 날카롭게 시선을 파고들던 그의 두 번째 터닝 포인트는 . 2011년, 745만 관객을 동원한 흥행작으로 류승룡은 배우로서 이전과는 다른 단계로 접어들었다. 그래서 의 임수정, 이선균과 함께 만들어낸 로맨틱 코미디가 궁금했다. 더 큰 규모, 더 자신에게 힘을 실어주는 프로젝트로 옮겨갈 수 있었던 시점에서 택한 이야기는 정인(임수정)과 두현(이선균) 중심이었고, 그가 맡은 전설적인 카사노바 성기는 이제껏 해본 적 없는 판타지 그 자체인 인물이다. 그는 국적을 불문한 여자들이 가정까지 버리고 그에게 목을 맬 정도의 마성을 지닌 데다가 불어, 스페인어, 아프리카어에 예술적 소양과 커피, 요리에도 능숙한 능력 남이지만 어딘가 허술하고 불쌍하다.

“성기는 비 맞아서 불쌍하고 귀여운데 만지고 싶지 않은 강아지 같은 느낌이랄까요? (웃음) 성기의 엉뚱한 모습이나 예측 불허의 돌발상황, 참신한 아이디어 같은 건 저랑 비슷해요. 섬세한 부분들, 느끼한 부분들에다 약간 허당 같은 부분은 제 안에서 많이 골라냈어요. 캐릭터를 표현하는 데 있어서도 원래는 오버액팅을 금기시하는데 성기는 판타지적인 인물이니까 필요할 거라고 생각했어요. 큰 물고기를 먹는다든가, 싸움을 못하고 물을 무서워하는 거 같은 것들요. (웃음)” 결과는 물론 대성공이다. 정인과 두현이 겪는 소통의 문제가 현실적인 영역에서의 이야기를 이끌어간다면 성기는 철저히 판타지의 영역을 담당한다. 정인과 두현 사이에서 긴장을 완화시키고 극에 유머를 가미하면서 이제껏 본 적 없는 카사노바를 만들어낸 류승룡은 코미디에서도 유효한 능력을 증명한다. “그동안 대중들에게는 보여주지 않은 모습”을 꺼내놓으면서 다시 터닝 포인트를 마련한 류승룡. 그가 좋아하는 다음의 곡들도 그동안 우리가 몰랐던 류승룡의 일부분일 것이다.

류승룡│함께 듣고 싶은 노래들1. 못(Mot), 허클베리핀의
류승룡의 첫 번째 추천 곡은 ‘매일 그대와’. 그러나 들국화의 버전이 아니라 못이 부른 ‘매일 그대와’다. 들국화가 특유의 남성미로 사랑 노래에도 거친 질감을 부여했다면 못은 부드러운 목소리 안에 쓸쓸하고 애잔한 정서를 담아 두었다. “들국화의 최성원이 부른 ‘매일 그대와’가 사랑의 진행형이고 아름다운 정서라고 한다면 못의 ‘매일 그대와’는 단조의 느낌이에요. 가슴 아픈 이별이나 이룰 수 없는 사랑의 대상을 생각하며 부르는 감성이 있죠. 에서 제가 직접 부른 ‘매일 그대와’는 못의 버전이에요. 성기가 정인에게 보내는 슬픈 세레나데라고 할 수 있죠.”

류승룡│함께 듣고 싶은 노래들2. Red Hot Chili Peppers의 < Blood Sugar Sex Magik >
“에서 연기한 성기는 기본적인 베이스가 섹시함이어야 하는 캐릭터인데 ‘Give It Away’ 역시 섹시함이 깔린 노래라고 생각해요. 듣고 있으면 태양 아래 땀 흘리는 근육이 떠오르는 느낌이랄까요?” 설명이 필요 없는 얼터너티브 락그룹 Red Hot Chili Peppers. 코끝 찡한 매운맛으로 무장한 그들의 음악은 언제나 파격적이었던 무대 위에서 한층 더 빛난다. 50세가 넘은 나이에도 웃통을 벗어 던지고 파워풀한 랩핑을 선보이는 보컬 앤소니 키에디스를 비롯한 멤버들은 나이와 상관없이 여전히 섹시한 무대 위의 악동들이다.

류승룡│함께 듣고 싶은 노래들3. Talking Heads의 < Stop Making Sense >
“노래를 신청하면 공연 영상을 틀어주는 술집에 간 적이 있는데, 같이 간 동생이 Talking Heads의 ‘Girlfriend Is Better’를 신청했어요. 밴드 이름을 보고 얘들은 뭐야…. 라고 생각했는데 공연 장면을 보고 정말 빵 터졌어요. 보컬이 본인보다 두 배는 커 보이는 정장을 입고 건들건들 흔들며 춤을 추는데 록 밴드의 틀을 깨는 무대연출이 매우 인상적이었어요. 전형성을 벗어나는 지점에서 발생하는 재미라는 것은 연기에서도 마찬가지기 때문에 이런 시도들은 언제나 좋아요. 물론 노래도 엄청 신이 납니다.”

류승룡│함께 듣고 싶은 노래들4. 옥상달빛의
보송보송한 목소리로 나직이 노래하는 옥상달빛의 곡들은 얼핏 들으면 그저 예쁘지만 조금만 귀 기울여보면 이 팀에 대한 인상이 180도 달라진다. 삭막한 현실을 묘사할 때는 신랄하지만 매 순간 유머가 넘치는 이 여성듀오는 묘하게 듣는 이를 위로한다. “88만 원 세대니, 취업난이니 요즘 젊은 사람들은 참 많이 힘든 것 같아요. 저도 그런 시절을 겪었죠. 누구나 그런 시기에는 나만 힘든 것 같고, 내가 잘 될 수 있을까 하는 미래에 대한 두려움이 큰데 ‘없는게 메리트’ 가사를 듣고 있으면 힘이 될 것 같아요. 힘내라고 강요하는 것이 아니라 그냥 지금 이 순간도 즐거울 수 있음을 이야기해주는 노래라고 생각해요.”

류승룡│함께 듣고 싶은 노래들5. 술탄 오브 더 디스코의 < Groove Official (그루브 오피셜) (EP) >
“소속사 홍보팀 직원 중에서 인디밴드를 하는 친구가 있어요. 도대체 어떤 음악을 하나 싶어 찾아 들어봤는데 술탄 오브 더 디스코였어요. 샐러리맨들의 애환을 다룬 가사가 인상적이죠. 저는 연기자니까 일요일이 정해진 휴일은 아니지만, 주5일제처럼 정해진 삶을 사는 직장인들은 일요일에 이런 심정이겠구나 싶더라구요. 주변에 직장 다니는 친구들에게 일요일 밤에 들려주면 많이들 공감할 것 같아요. 물론 가사에 비해 음은 너무 신나서 다들 더 놀고 싶어질까 봐 걱정이지만요.” 내일 아침 듣게 될 박 과장의 잔소리를 걱정하고, 술 먹고 빈둥거리다 지나간 주말을 아쉬워하는 한숨으로 가득한 ‘일요일 밤의 열기’는 경쾌한 그루브 속에 애환을 심어놓는 술탄 오브 더 디스코의 매력을 단번에 들려준다.

류승룡│함께 듣고 싶은 노래들현재 시점에서 배우로서 류승룡은 어떤 방향성을 가질까. 쉼 없이 작품을 해온데다 로는 흥행이라는 쉽지 않은 고지까지 이미 올라간 상태다. 그래서 그에게 현 지점에서 배우로서의 계획과 야망에 대해서 물었다. 그리고 질문보다 더 단단한 답을 들었다. “이준익 감독님께 계속 다작을 하고 있는 것에 대한 두려움을 털어놓은 적이 있는데 이렇게 말씀하셨어요. ‘땅을 파면 팔수록 맑은 물이 나온다. 물론 네 손톱이 깨지고 찢어지고 아프겠지만, 땅을 파면 팔수록 더 맑은 물이 나온다. 너한테 한계를 두지 말고 후회 없이 캐릭터를 파라. 그럼 거기서 다른 사람들이 상상 못하고, 너도 모르는 맑은 물이 나올 거다.’ 그 말을 붙잡고 여기까지 왔고, 정말 큰 힘이 되었습니다. 지금까지 해왔던 것들이 스스로 봤을 때도 대견하긴 해요. 그래서 앞으로 더 책임감을 가지고, 신중해야 할 것 같습니다.”

글. 이지혜 seven@
사진. 이진혁 elev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