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법변호사’ 김진민 PD “이준기, 봉상필 그 자체… 기대 이상” 극찬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배우 이준기. / 사진제공=tvN '무법변호사'

배우 이준기. / 사진제공=tvN ‘무법변호사’

tvN 새 토일드라마 ‘무법변호사’의 김진민 PD가 “이준기는 상상을 뛰어넘는 배우”라고 극찬했다. 2일 ‘무법변호사’ 제작진이 이준기(봉상필 역)의 첫 촬영 사진을 공개하며 이같이 전했다.

‘무법변호사’는 법 대신 주먹을 쓰던 무법(無法) 변호사가 자신의 인생을 걸고 절대 권력에 맞서 싸우며 진정한 무법(武法) 변호사로 성장해가는 과정을 담는다. 이준기는 극중 조폭 출신 변호사이자 주먹으로 법을 휘두르는 봉상필 역을 맡았다.

공개된 사진 속 이준기는 능청과 카리스마를 넘나드는 봉상필로 변신했다. 상대방을 꿰뚫는 날카로운 눈빛과 능글맞은 미소를 오가며 서로 다른 매력을 보여주고 있다.

제작진에 따르면 이준기는 주짓수를 배우며 몸을 만들고 대부분의 액션 장면을 스턴트 없이 직접 소화했다. 촬영 중에도 대본을 손에서 놓지 않는 것은 물론, 촬영이 시작되면 집중력을 발휘해 캐릭터에 몰입한다는 것.

이준기는 첫 촬영 후 “김진민 PD님과 ‘개와 늑대의 시간’ 이후 11년 만에 재회하는 것이라 감회가 남다르다. 감독님과 또다시 의기투합한 만큼 시청자들에게 더 좋은 연기를 보여드리고자 철저히 준비했다”고 밝힌 뒤 “앞으로 ‘무법변호사’를 통해 지금까지와는 전혀 다른 새로운 이준기의 모습을 보여드리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김진민 PD 역시 “이준기가 캐릭터에 대한 높은 이해력과 그만의 세심한 감정 표현으로 오직 ‘무법변호사’에서만 볼 수 있는 이준기표 봉상필을 만들어내고 있다”며 “실제로도 이준기가 가진 카리스마의 스펙트럼은 상상을 뛰어넘는다. 액션연기부터 감정연기까지 완벽히 해내야 하는 어려운 캐릭터인데 매 촬영마다 예상을 뛰어넘는 연기를 선보이고 있어 기대가 크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무법변호사’는 ‘개와 늑대의 시간’ ‘오만과 편견’ ‘결혼계약’ 등의 김진민 PD가 연출을 맡고 영화 ‘변호인’ ‘공조’  드라마 ‘리멤버-아들의 전쟁’을 집필한 윤현호 작가가 극본을 맡았다. ‘라이브’ 후속으로 오는 5월 12일 오후 9시 첫 방송을 내보낸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