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만난 기적’ 윤지혜, 2년 만의 복귀… ‘미스터리한 인물’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배우 윤지혜/사진제공=씨제스

배우 윤지혜/사진제공=씨제스

배우 윤지혜가 오늘(2일) 첫 방송을 내보내는 KBS2 새 월화드라마 ‘우리가 만난 기적’을 통해 2년 만에 안방극장에 복귀한다.

‘우리가 만난 기적’은 대한민국의 평범한 한 가장이 이름과 나이만 같을 뿐 정반대의 삶을 살아온 남자의 인생을 대신 살게 되는 과정을 담은 휴먼 드라마다.

윤지혜는 극 중 은행 지점장인 송현철A(김명민)의 내연녀 곽효주를 연기한다. 송현철A와 같이 일하는 직원으로 두뇌가 명성하고 뛰어난 미모를 가지고 있다. 그러나 ‘우리가 만난 기적’ 제작진에 따르면 곽효주는 돈과 명예를 위해서라면 영혼도 파는 미스터리한 인물이다.

앞서 윤지혜는 영화 ‘아수라’에서 특검 수사팀 수사관 차승미를 연기했다. 강인한 카리스마와 함께 악인들 속 섬세한 감정 연기로 호평을 받았다. 또 2016년 tvN ‘안투라지’에서 매니지먼트사 대표인 조진웅의 아내 윤세나를 연기하며 현실적인 모습으로 공감을 자아냈다.

이에 ‘우리가 만난 기적’으로 2년 만에 안방극장을 찾으며 이전과 다른 연기 변신을 예고했다. ‘우리가 만난 기적’은 오늘(2일) 오후 10시 첫 방송을 내놓는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