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초점]’성추행 논란’ 김생민, 방송가 블루칩→애물단지로 전락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방송인 김생민 / 사진제공=KBS

방송인 김생민 / 사진제공=KBS

제1의 전성기를 맞아 승승장구하던 방송인 김생민이 성추행 논란에 휩싸이면서 충격을 안기고 있다. KBS2 ‘김생민의 영수증’을 비롯해 MBC ‘전지적 참견 시점’, tvN ‘짠내투어’ 등 그가 고정으로 출연하고 있는 프로그램에도 뜻밖의 불똥이 떨어졌다.

2일 한 매체는 10년 전인 2008년 김생민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A씨의 고발을 보도했다. 당시 한 방송사에서 스태프로 일하고 있었던 A씨는 해당 프로그램의 노래방 회식 때 김생민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 밝혔다.

A씨는 이후 메인 작가에게 정식으로 성추행을 보고하고 김생민의 퇴출 등도 건의했지만 제대로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이후 A씨는 해당 프로그램을 그만두고 방송국을 떠났다. 그리고 최근 A씨는 이 매체와 함께 김생민을 직접 만났다. 보도에 따르면 김생민은 A씨를 알아보고 “미안합니다. 제발 용서해주세요”라는 말만 되풀이했다고 한다.

이 매체의 보도 후 김생민은 소속사 SM C&C를 통해 “10년 전 출연 중이던 프로그램의 회식 자리에서 잘못된 행동을 했다”며 “제 행동에 대해 피해자에게 직접 사과했다. 죄송한 마음뿐이다”고 밝혔다.

충격적인 소식에 방송가도 패닉 상태다. 김생민이 오랜 기간 참여해온 KBS2 ‘연예가중계’, MBC ‘출발! 비디오 여행’, SBS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일이’는 물론이고 최근 새롭게 시작한 KBS2 ‘김생민의 영수증’, MBC ‘전지적 참견 시점’, tvN ‘짠내투어’ 등이 직격탄을 맞은 것. 해당 프로그램 관계자들은 현재 “사실 관계를 확인 중”이라며 “구체적인 내용을 확인한 뒤 대응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데뷔 16년 만에 제1의 전성기를 맞은 김생민. 자신의 이름을 딴 ‘김생민의 영수증’은 파일럿에서 정규 프로그램이 됐고, 인기에 힘입어 시즌2까지 이어졌다. 이후 김생민은 특유의 검소하고 성실한 이미지를 바탕으로 방송가를 종횡무진하며 블루칩으로 떠올랐다.

그런 그가 성추행 논란에 휩싸였고 한순간에 애물단지로 전락했다. 평소 진정성 있는 모습으로 큰 사랑을 받았던 김생민이기에 여론은 더욱 싸늘하다. 10년 만에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며 사과의 뜻을 전했지만 한 번 꺾인 신뢰를 회복할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그의 성추행 전력은 자신에게도, 여러 방송사에게도, 평소 그의 건실한 모습에 박수를 보내온 시청자들에게도 충격이며 상처다. 첫 보도 직후 곧바로 사실을 시인하고 공식 사과를 했지만 그가 진행을 맡거나 참여하고 있는 여러 프로그램들로선 졸지에 애물단지를 하나 안게 됐다.  각 방송사들의 대응 방안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