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리의 여왕2’ 최강희·권상우의 ‘결정적 순간’ 되짚어보기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사진=KBS2 ‘추리의 여왕 2' 방송 캡처

사진=KBS2 ‘추리의 여왕 2′ 방송 캡처

KBS2 ‘추리의 여왕2′(극본 이성민, 연출 최윤석, 유영은)에서 ‘사라진 반지의 행방’과 ‘성추행’이 새로운 사건으로 예고된 가운데 권상우·최강희의 지난 사건들도 주목 받고 있다.

이제까지 ‘추리의 여왕2’에서 형사 하완승(권상우)과 유설옥(최강희)이 시즌2에서 접수한 주요 사건은 총 네 가지다. 1회의 ‘결혼 사기단 소탕 작전’을 비롯해 ‘연쇄 방화사건’ ‘노량동 살인’ ‘기숙학원 연쇄살인’ 등이다. 이에 완승과 설옥이 범행 수법과 단서들을 확보해낸 과정에 다시 한 번 관심이 쏠리고 있다.

먼저 ‘연쇄 방화사건’에서는 첫 번째 범인인 나진태와 모방 범죄를 저지른 초등학생까지 범인이 2명이었다. 유설옥은 나진태의 화재 예고 영상으로 방화 장소와 순서를 짐작해내 추리의 짜릿함을 선사했다. 영상 속 책상 위에 있는 팸플릿을 보고 그가 불을 낼 구체적인 장소를 유추해낸 것. 하완승이 어린 원재와 변호사인 아이 아버지를 상대로 필요한 대답을 유도해낸 것 또한 통쾌했다는 평가다.

‘마트 주인 살인 사건’ 편은 공시생들로 가득한 노량동의 생생한 모습과 용의자 특성까지 현실감 있게 그려졌다. 파스 냄새와 손에 묻은 볼펜 자국, 상처로 범인을 확신한 설옥의 예리함이 빛났다. 또 완승이 살인교사 공범에게 날린 “똑바로 봐 이 새끼야, 넌 이런 할아버지를 두 번이나 죽인 거야”라는 일침은 이번 범죄의 씁쓸한 면모를 알렸다.

‘고립된 기숙학원의 연쇄 살인사건’ 편 역시 ‘수백 대의 CCTV 사이에서 아무도 모르게 사람을 셋이나 죽인 범죄’의 추리가 흥미롭게 그려졌다. 설옥은 음료용 티백 속에서 독이 든 담배 필터를 발견하고 범인을 압박했다. 완승이 도망친 그를 끝까지 쫓아 제압하는 장면은 두 사람의 호흡이 빛난 순간으로  이들이 풀어낼 다음 사건들을 기대하게 했다.

‘추리의 여왕2’의 새로운 사건들은 오는 4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