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년의 밤’ 이레, 한겨울 혼신의 열연…장동건 “연기열정 대단”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영화 '7년의 밤'에서 세령 역을 맡은 배우 이레./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영화 ‘7년의 밤’에서 세령 역을 맡은 배우 이레./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영화 ‘7년의 밤’(감독 추창민)에 출연한 아역배우 이레의 열연에 함께 호흡을 맞춘 장동건이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지난달 28일에 개봉한 ‘7년의 밤’에서 이레는 장동건이 맡은 오영제의 하나뿐인 딸 오세령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오세령은 아빠에게 지속적인 폭력과 폭언을 당하는 아이로, 사건의 촉발제가 된 결정적인 캐릭터다. 뿐만 아니라 영화 속 캐릭터들 사이를 맴돌며 마지막 순간까지 긴장의 끈을 놓지 못하게 한다.

장동건은 “이레는 나이는 어리지만 연기에 대한 열정이 대단했다. 물론 연기도 잘하지만 작품 전체를 완벽하게 이해하고 있더라”고 칭찬했다. 이어 “우연히 이레의 대본을 본 적 있는데 대사 옆에 자신의 생각이나 감독님이 하신 이야기들을 빼곡하게 적어둔 걸 보고 깜짝 놀랐다. 캐릭터 설정 상 감정적으로 힘들었을 것 같았는데 정말 대단하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소속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의 한 관계자에 따르면 이레는 한 겨울에 얇은 의상을 입은 채 맨발로 산 속을 뛰어 다니는 가 하면 직접 수중 촬영에도 임했다. 성인 배우도 쉽지 않은 어려운 장면들을 이레는 직접 해내며 현장 스태프들을 놀라게 했다.

이레가 출연한 ‘7년의 밤’은 한 순간 우발적 살인으로 모든 걸 잃게 된 남자 최현수(류승룡)와 그로 인해 딸을 잃고 광기에 사로잡힌 남자 오영제(장동건)의 오래된 복수극을 다룬 스릴러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