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생민, 생애 첫 전성기는 이대로 무너지나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방송인 김생민 / 사진제공=KBS

방송인 김생민 / 사진제공=KBS

최근 생애 첫 전성기를 맞은 방송인 김생민의 행보에 빨간불이 켜졌다. 10년 전 방송국 스태프 두 명을 성추행했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심지어 지난달 그가 한 명의 스태프를 찾아가 사과했다고 전해져 ‘성추행 인정’에 무게가 쏠리고 있다.

2일 처음 보도한 매체에 따르면 김생민은 2008년 자신이 출연하던 프로그램의 노래방 회식 때, 여성 스태프 A씨를 불러 성추행했다. 같은날 B씨도 김생민에게 성추행을 당했다.

당시 일로 방송국을 떠난 A씨는 김생민에게 사과를 받지 못했고, B씨는 직접 사과를 받았다고 한다. A씨는 프로그램의 담당 PD와 메인 작가 등에게 항의했으나 묵살당했다고 주장했다.

이 매체는 “지난달 21일 김생민이 A씨를 찾아가 사과했다. 김생민은 ‘미안하다. 용서해달라’고 되풀이했다”고 밝혔다. A씨는 매체를 통해 “10년이란 세월은 그 어떤 것으로 보상이 안된다. 성범죄는 무마될 수 없다. 방송국의 암묵적 행위가 부당한 노동관행으로 굳어져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김생민의 소속사 SMC&C는 “김생민의 성추행 보도와 관련해 입장을 정리하고 있다”며 말을 아꼈다.

현재 김생민은  20년 가까이 하고 있는 SBS ‘동물농장’, KBS2 ‘연예가중계’, MBC ‘출발 비디오 여행’을 비롯해 KBS2 ‘김생민의 영수증’과 MBC ‘전지적 참견 시점’, tvN ‘짠내투어’ 등 고정 출연 프로그램만 6개가 넘는다.

해당 프로그램 제작진은 “확인 중”이라는 답변만 내놓고 있는 상태다. 여러 명의 출연자가 나오는 ‘전지적 참견 시점’과 ‘짠내투어’는 그를 빼고 간다고 하더라도, ‘김생민의 영수증’은 그가 없이는 프로그램 존재 의미가 사라지기 때문에 제작진의 고민은 더욱 깊을 전망이다.

김생민의 전성기도 ‘김생민의 영수증’을 통해서 시작됐다.  그는 ‘짠돌이’ 이미지를 살려 여러 시청자들의 영수증을 보고, ‘그뤠잇’과 ‘스튜핏’을 날리며 주목받았다. 파일럿 프로그램으로 시작한 ‘김생민의 영수증’은 정규 편성돼 최근 시즌2를 맞았고, KBS의 간판 프로그램으로 떠올랐다. 리포터, 서브 MC로 살아온 그에게 데뷔 25년 만에 찾아온 첫 전성기다.

성추행 의혹과 뒤늦은 사과로 그의 행보에 제동이 걸렸다. 김생민이 어떤 입장을 내놓을지, 더불어 프로그램의 존폐 여부에 귀추가 주목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