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행소녀’ 제아 “아무리 잘생겨도 담배 냄새 나는 건 싫다”

[텐아시아=정태건 인턴기자]
사진제공=MBN '비행소녀'

사진제공=MBN ‘비행소녀’

그룹 브라운아이드걸스 제아가 “피부 좋은 남자”를 이상형으로 꼽았다. 오늘(2일) 방송되는 MBN ‘비혼이 행복한 소녀, 비행소녀'(이하 ‘비행소녀’)에서 공개된다.

최근 녹화에서 제아는 양세찬에게 운전을 배웠다. 이후 두 사람이 함께 저녁식사를 하던 중 제아는 “운전도 배우고 할 게 많다. 빨리 차 사서 강아지 펜션에 가고 싶다”고 말했다. 이에 양세찬은 “안 된다. 한참 나중에 면허 딴 뒤 충분히 연습한 후에 가능할 것 같다. 지금은 운전은 아닌 것 같다”고 걱정하면서도 “남자친구와 드라이브가 더 낭만적이지 않느냐”며 “누나는 어떤 스타일의 남성을 좋아하느냐”고 물었다. 이에 제아는 “내 이상형은 피부 좋은 남자다. 또 허세 없고 향기 좋은 남자가 좋다. 평소 향기에 민감하다. 아무리 잘 생겨도 담배 냄새가 나는 건 싫다”고 답했다.

양세찬은 “그럼 결혼에 대한 생각이 전혀 없느냐”며 “연상과 연하 중 누구를 만날 것 같으냐”고 물었다. 제아는 “지금은 진짜 전혀 생각이 없다. 일단 일이 너무 좋고, 지금이 너무 좋으니까 딱히 결혼 생각이 안 든다”면서 “대부분의 연상 남자분들이 날 싫어한다. 물론 호감은 느낄 수 있겠지만 보통은 남동생으로 생각한다. 대체적으로 나를 감당 못 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자 양세찬은 “왜 그러냐. 누나 엄청 매력있다. 흥부자인 누나와 정서가 안 맞는 상대일 뿐”이라고 위로했다. 이를 지켜보던 윤정수와 허지웅 역시 “아닌데” “아주 귀여워할 거 같은데” “그건 이성으로 느낌이 없는 사람들만 그런 것”이라고 말해 제아를 웃게 했다.

‘비행소녀’는 이날 오후 11시 방송된다.

정태건 인턴기자 biggu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