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추행 의혹’ 김생민 측 “입장 정리中”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방송인 김생민 / 사진제공=KBS

방송인 김생민 / 사진제공=KBS

방송인 김생민이 과거 자신이 성추행한 방송 스태프에게 10년 만에 사과했다는 보도가 나온 가운데, 소속사 측이 “곧 입장을 밝히겠다”고 말했다.

2일 김생민의 소속사 SMC&C 관계자는 텐아시아에 “현재 김생민의 성추행 보도를 접하고 확인 중이다. 입장을 정리하고 있으니 조금만 기다려달라”고 밝혔다.

앞서 한 매체는 김생민이 2008년 방송국 스태프를 성추행했다고 보도했다. 당시 성추행을 당했다는 A씨는 “김생민이 출연하던 프로그램의 노래방 회식 때 성추행을 당했다”며 “김생민의 퇴출을 건의했으나 묵살당했다”고 주장했다. A씨는 그 일로 방송 일을 그만뒀다고 한다.

이 매체는 A씨와 같은날 김생민에게 성추행을 당한 B씨의 일화도 공개했다. 김생민이 B씨에게는 당시 직접 사과를 했다고 한다.

‘성추행 논란’으로 최근 전성기를 맞아 다양한 프로그램에 출연하고 있는 김생민의 향후 행보에 빨간불이 켜졌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