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잣집 아들’ 김지훈, 김주현 향한 뒤늦은 고백…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MBC UHD 주말드라마 '부잣집 아들'의 김지훈, 김주현/사진=MBC UHD 주말드라마 '부잣집 아들' 방송 캡쳐

MBC UHD 주말드라마 ‘부잣집 아들’의 김지훈, 김주현/사진=MBC UHD 주말드라마 ‘부잣집 아들’ 방송 캡쳐

MBC UHD 주말드라마 ‘부잣집 아들'(극본 김정수, 연출 최창욱·심소연)에서 김주현을 향한 김지훈의 뒤늦은 고백이 눈길을 끌었다.

지난 1일 방송된 ‘부잣집 아들’에서는 김영하(김주현)의 마음을 돌려 세우기 위해 아버지 이계동(강남길)의 식당에서 일을 시작하게 된 이광재(김지훈)의 이야기가 담겼다. 갑작스럽게 후배 직원으로 광재가 들어오자 당황한 영하와 마냥 신이 난 광재의 모습이 대비됐다.

손에 물 한 방울 묻혀보지 않은 ‘부잣집 도련님’의 실수가 영하에게 계속 포착됐다. 영하는 광재가 대표의 아들이라는 사실을 모르고 “살살 가르치라”는 주변에 만류에도 깐깐하게 광재를 관리했다.

반면 광재는 계속해 자신에게 화가 난 영하의 마음을 돌리고자 했다. 헤어진 사이라며 선을 긋는 영하에게 오히려 “난 철지난 잡지도 안 버리는 사람이야. 언제 다시 보고 싶어질지 모르니까”라고 대답했다. 또 광재는 고백과 함께 영하에게 소금병을 전달했다. 소금병은 방송 첫 회부터 영하를 향한 광재의 그리움이 내포된 물건으로 암시돼 왔다.

이에 영하는 “너랑 나는 2년 전에 사귀다 헤어졌어. 그것도 내가 가장 힘든 시기에”라고 못을 박았다. 이어 “미련 갖지 마시고 새 여친님에게 충성하셔”라며 매몰차게 돌아서는 모습은 코믹하면서도 확고하게 영하의 마음을 전달했다.

그러나 방송 말미 영하는 광재가 준 소금병 안에서 ‘Not going anywhere’라고 적힌 메모를 발견했다. “떠날 땐 언제고 이제 와서 뭐 하자는 거야”라며 혼란스러움을 표해 두 사람의 관계가 끝나지 않음을 예고했다.

‘부잣집 아들’은 매주 일요일 오후 8시 45분에 방송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