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아역배우 출신’ CLC 엘키, ‘부잣집 아들’로 韓 드라마 첫 출연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부잣집 아들' 엘키/ 사진제공=큐브엔터테인먼트

‘부잣집 아들’ 엘키/ 사진제공=큐브엔터테인먼트

걸그룹 씨엘씨(CLC)의 엘키가 국내에서 연기자로 신고식을 치렀다.

엘키는 지난 1일 첫 선을 보인 MBC 새 주말드라마 ‘부잣집 아들’에서 중국 유학생으로 등장했다.

이날 엘키는 비행기안에서 신나게 춤을 추며 등장했다. 이어 옆자리 남자에게 와인을 쏟으며 엉성한 한국말로 사과하고, 한국에 도착해서는 환호하는 장면으로 짧지만 강한 존재감을 드러냈다.

앞서 엘키는 인터뷰를 통해 홍콩에서 6년동안 아역배우의 경력이 있다고 밝혔다. 앞으로 ‘부잣집 아들’을 통해 어떤 연기를 보여줄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엘키는 그룹 씨엘씨(CLC)의 ‘블랙드레스’로 활발하게 활동 중이다. ‘부잣집 아들’은 매주 일요일 오후 8시 45분에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