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는 내 운명’ 노사연 “이혼하자는 소리 2만번 넘게 했다”

[텐아시아=정태건 인턴기자]
가수 노사연(왼쪽)과 이무송/사진제공=SBS '너는 내 운명'

가수 노사연(왼쪽)과 이무송/사진제공=SBS ‘너는 내 운명’

SBS ‘동상이몽 시즌2 – 너는 내 운명'(이하 ‘너는 내 운명’)에서 가수 노사연이 “이혼하자는 소리만 2만 번 넘게 했다”고 밝힌다. 오늘(2일) 오후 11시 10분 방송에서다.

올해 결혼 25주년을 맞은 노사연·이무송 부부는 제작진과 미팅에서 “최수종·하희라 부부는 아기 같이 정말 예쁘고 알콩달콩 하더라. 우리 부부를 보면 험할 것”이라고 걱정했다.

노사연은 25년 동안 ‘이혼하자’는 소리만 2만 번 넘게 했다고 털어놓았다. 그는 “내가 말이 좀 앞서는 스타일이다. (남편이) 이혼하자는 말을 2만 번은 들었을 거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이무송은 “그런 말을 2만 번, 3만 번 듣고도 심지어 악력까지 써도 내가 그걸 버틴 사람”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너는 내 운명’을 연출하는 김동욱 PD는 이들 부부를 ‘현실 리얼 부부’라고 설명했다. 김PD는 “노사연·이무송 부부 하면 대부분 유쾌한 이미지로 예상 하실 것 같다. 그런데 두 분의 모습을 관찰 카메라로 찬찬히 살펴보니 ‘동상이몽’인 부분이 더 많다”며 “셀럽 부부라는 느낌보다는 ‘이건 실제 결혼 25년 차 현실 부부의 모습’이라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설명했다.

두 사람의 캐릭터에 대해 김동욱 PD는 “노사연 씨의 경우 대장부 같은 스타일인 줄 알았는데 소녀 감성이 많은 분이다. 섬세하고 감성적일 것이라고 예상했던 이무송 씨가 오히려 시크한 성격”이라며 “닮은 듯 다른 두 사람이 절묘하게 어울리는 모습을 보실 수 있을 것”이라고 귀띔했다.

정태건 인턴기자 biggu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