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챔피언’ 마동석 “실베스터 스탤론 작품보고 팔씨름 영화 찍고 싶었다”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마동석,챔피언

배우 마동석이 2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CGV 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챔피언’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사진=이승현 기자lsh87@

배우 마동석이 배우 실베스터 스탤론 주연의 영화를 보고 팔씨름 영화를 꼭 해보고 싶었다고 말했다.

마동석은 2일 서울 강남구 압구정 CGV에서 열린 영화 ‘챔피언’ 제작보고회에서 “아주 어렸을 때부터 배우 실베스터 스탤론의 영화를 좋아했다. 영화 ‘록키’를 보고서 복싱을 하게 된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그는 “또 그가 출연한 팔씨름 영화(‘오버 더 톱’)를 보고나서는 이런 영화를 해보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며 “10년 넘게 생각만 하다가 운 좋게 팔씨름 영화를 찍게 됐다”고 설명했다.

‘챔피언’은 심장보다 팔뚝이 먼저 뛰는 팔씨름 선수 마크(마동석)가 마음보다 잔머리가 먼저 도는 남자 진기(권율), 마크의 여동생 수진(한예리)의 도움을 받아 벌이는 뒤집기 한판을 그린다.

영화에서 마동석은 타고난 팔씨름 선수 마크 역을 맡았다. 마크는 타고난 힘을 바탕으로 팔씨름 선수로 활약했지만 예기치 못한 사건에 휘말리며 은퇴하게 된다. 이후 진기(권율)를 만나면서 팔씨름 챔피언의 꿈을 향해 도전하는 인물이다.

‘챔피언’은 5월에 개봉될 예정이며 개봉날짜는 미정이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