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은 신의 아이들’ 한보름, 단아한 외모 뒤 충격적인 ‘반전’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작은 신의 아이들' 한보름/ 사진제공=키이스트

‘작은 신의 아이들’ 한보름/ 사진제공=키이스트

배우 한보름이 두 얼굴의 모습으로 안방극장을 사로잡았다.

한보름은 OCN 오리지널 드라마 ‘작은 신의 아이들’에서 추락사 피해자 마종우의 아내 ‘엄연화’ 역으로 특별 출연했다. 한보름은 단 2회만 등장했는데도 흥미진진한 전개를 이끌며 긴장감을 더했다.

‘작은 신의 아이들’ 9, 10회에서는 24년 전 ‘천국의 문’ 사건에서 생존한 아이 중 한 명이 엄연화라는 것과 마종우 추락사 사건의 진범 또한 그녀라는 충격적 사실이 밝혀졌다. 결국 이 모든 사건의 발단은 사이비 종교인 천인교회에서 비롯된 것.

엄연화는 김단(김옥빈 분)과 함께 과거 ‘천국의 문’ 복지원에서 생활했고 왕 목사(장광 분)가 이끄는 천인교회의 헌납을 위해 그간 3명의 남편을 살해해 왔다. 그는왕 목사를 아버지로 섬겼다. 이에 천재인(강지환 분)이 왕 목사의 안위를 가지고 던진 미끼에 전전긍긍하며 초조한 기색을 비치기도. 결국 엄연화는 ‘천국의 문’ 사건의 핵심 연결고리인 ‘뽀빠이’에 대한 모든 것을 털어놓으면서도 천국에 대한 맹목적인 믿음을 보였다.

한보름은 청순하고 단아한 외모로 첫 등장부터 시선을 집중시켰다. 시누이의 구박에도 아픈 시어머니를 극진히 모시는 순종적이고 심성 착한 며느리의 모습이었기에 남편을 죽인 진범이라는 것이 밝혀졌을 때 충격이 배가 됐다. 한보름은 김단을 죽이려고 하는 섬뜩한 본색부터 연쇄살인범의 광기 어린 눈빛, 광신도의 불안한 심리까지 섬세한 연기력으로 실감나게 표현하며 극의 몰입도를 높였다.

이처럼 특별 출연한 한보름은 단 2회 만에 압도적인 존재감을 드러냈다. 특히 착한 얼굴 뒤 충격적인 이중성은 보는 이들로 하여금 소름을 유발하기도. 또한 한보름의 열연은 엄연화가 연쇄 살인범이지만 한편으로는 사이비 종교의 피해자라는 것을 확인시키며 동정을 끌어 내는 요인이 되기도 했다.

한보름은 KBS2 ‘하룻밤만 재워줘’ 스페인 편에 출연 중이며, 차기작을 준비 중이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