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만난 기적’ 라미란 “나의 다른 면을 보여주고 싶다”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KBS2 ‘우리가 만난 기적’의 라미란/사진제공=에이스토리

KBS2 ‘우리가 만난 기적’의 라미란/사진제공=에이스토리

배우 라미란이 KBS2 ‘우리가 만난 기적'(극본 백미경, 연출 이형민)을 통해 새로운 매력을 보여줄 전망이다.

‘우리가 만난 기적’은 평범한 한 가장이 이름과 나이만 같을 뿐 정반대의 삶을 살아온 남자의 인생을 대신 살게 되는 내용을 담은 판타지 드라마다.

극 중 라미란은 형편은 넉넉치 않지만 따뜻한 인물인 중국집 주인 조연화를 연기한다. 든든한 남편 송현철B(고창석)와 딸 지수(김환희), 시아버지 송모동(이도경)과 화목한 가정을 이루고 살던 그는 남편의 갑작스러운 사고로 생계를 잇기 위해 분투한다.

앞서 라미란은 KBS2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 tvN ‘부암동 복수자들’, tvN ‘막돼먹은 영애씨’ 등을 통해 개성 있는 캐릭터로 인기를 끌었다. ‘우리가 만난 기적’에서는 이전과는 전혀 다른 색깔의 라미란을 만날 수 있다는 설명이다.

라미란은 “백미경 작가가 ‘라미란’이란 배우의 다른 부분을 보여주고 싶다고 욕심을 냈다. 감사했다”며 “‘우리가 만난 기적’은 대본을 읽을 때 마다 허를 찔리는 기분이었다. 연기를 하는 입장에서도 다음 사건이 굉장히 궁금한데 아마 시청자들 입장에서는 뒤통수를 맞는 기분일 것”이라고 귀띔했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