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크몬’ 케이윌, 강다니엘 닮은꼴 언급에 “가늘고 길게 살고 싶다” 폭소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올리브 '토크몬'

사진=올리브 ‘토크몬’

올리브 ‘토크몬’에서 케이윌이 ‘강다니엘 닮은꼴’ 언급에 안절부절못해 궁금증을 자아낸다.

오늘(2일) 방송되는 ‘토크몬’ 최종회에서는 가수 케이윌이 ‘토크 몬스터’로 출연해 반전 매력을 뽐낸다. 재치 있는 입담으로 소문난 케이윌이지만 강다니엘 관련 질문만 나오면 유독 움츠러드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녹화 당시 케이윌은 대세 아이돌 그룹 워너원의 강다니엘 도플갱어로 소개되자 강하게 부인했다. “강다니엘과 정말 비슷하다”는 MC 김희선의 발언에 “닮았다는 이야기는 기분이 좋지만 실제로 닮지는 않았다”면서 손사래를 치는 것. 이어 “방송에서 자꾸 닮은꼴로 언급돼 불안하다. 가늘고 길게 살고 싶다”고 고백해 폭소를 자아냈다.

케이윌 이외에도 최일구 앵커, 가수 악동뮤지션의 이수현, 현대무용가 김설진이 ‘토크 몬스터’로 나서 스튜디오를 들썩이게 했다. 이수현은 군 복무 중인 오빠 이찬혁을 향한 속마음을 드러냈다. 그는“오빠가 없으면 굉장히 외로울 거라고 생각했는데 의외로 괜찮더라”며 현실 남매미를 발산, 모두를 배꼽 잡게 만들었다고. 꿀성대 케이윌과의 깜짝 협업 무대도 펼쳐져 보는 이들의 귀를 호강시켜줄 전망이다. 또한 촌철살인 멘트의 최일구 앵커와 댄스 자판기 김설진이 준비한 화려한 볼거리도 신선한 재미를 안길 것으로 기대된다.

‘토크몬’은 오늘(2일) 오후 11시 올리브와 tvN에서 동시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