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친구, 日아이돌 SMAP 만났다… 170만 시청자 기록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사진=아베마TV ‘7.2 新しい別の窓' 방송 캡쳐

사진=아베마TV ‘7.2 新しい別の窓’ 방송 캡쳐

그룹 여자친구가 일본의 국민 아이돌 SMAP와 만났다. 1일 일본채널 TV아사히의 아베마TV에서 생중계된 ‘7.2 새로운 다른 창(新しい別の窓)’을 통해서다.

‘7.2 새로운 다른 창’은 SMAP 출신의 멤버 3인 이나가키 고로, 쿠사나기 츠요시(초난강), 카토리 싱고가 7.2시간 동안 진행하는 예능프로그램이다. 여자친구가 첫 번째 생방송 게스트로 출연했다.

생방송은 1일 오후 5시부터 시작됐다. 여자친구는 황금시간대인 8시 10분에 등장했다. 이때 시청자 수 170만 명을 돌파했다.

여자친구는 프로그램의 시작을 축하하기 위해 SMAP 멤버들에게 직접 만든 김밥을 선물했다. 한국의 김밥을 맛본 진행자들은 감탄했다. 특히 한국과 인연이 깊은 쿠사나기 츠요시(초난강)은 여자친구와 한국어로 대화를 나누며 통역을 자처했다.

여자친구는 오는 5월 일본 공식 데뷔를 앞두고 방송 출연 뿐만 아니라 기자회견, 프리미엄 쇼케이스, 매체 인터뷰, 페스티벌 등 홍보 일정을 소화하고 있다. 이어 오는 5월 23일 일본 데뷔 앨범 <今日から私たちは GFRIEND 1st BEST>을 발표할 예정이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