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레이트’, 삼성-언론 간 주고받은 충격적인 문자 추가 공개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 '스트레이트'

사진=MBC ‘스트레이트’

MBC ‘스트레이트’가 삼성과 언론이 주고받은 충격적인 문자를 추가로 공개했다.

지난 1일 방송된 ‘스트레이트’에서는 지난 2회 방송에서 삼성과 언론의 유착관계에 대한 보도 이후, 추가로 언론사 간부와 장충기 전 삼성 사장이 주고 받은 문자를 추가로 공개했다.

언론인들이 장충기 전 사장에게 보낸 문자에는 “과분하게 베풀어주신 은혜를 늘 생각하겠다” “넓고 깊은 배려에 감하다” 등 기자가 취재원에게 보낸 문자라고 보기에 부끄러운 표현 들이 넘쳐났다.

더 큰 문제는 삼성과 이러한 문자를 주고 받은 언론인 들 중 일부가 삼성그룹의 오너일가인 이재용 부회장의 구속을 비판하는 논설이나 칼럼을 쓰는 등 삼성과 밀월 내지 유착 관계를 보여줄 만한 요소가 많았다는 부분이다.

배우 김의성과 함께 스트레이트를 진행한 주진우 기자는 삼성 이건희 회장의 ‘돈을 써야 할 곳, 안써야 할 곳을 분간하라’는 이야기를 얘기하며 ‘삼성은 지금 어떻게 돈을 쓰고 있나, 혹시 판단히 흐려진 건 아닌가“라고 의문을 제기했다.

‘스트레이트’는 국민들의 알 권리를 위해 끝까지 놓치지 않고 추적하는 탐사기획 보도 전문 프로그램이다. 매주 일요일 오후 11시 15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