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잣집 아들’, 세대 공감 이끌어냈다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부잣집 아들' 방송 화면 캡처

‘부잣집 아들’ 방송 화면 캡처

MBC ‘부잣집 아들’이 청춘의 열병을 앓고 있는 자식세대와 이런 자식들 밖에 모르는 부모세대를 유쾌하게 그리며 공감도를 높였다.

지난 1일 방송된 ‘부잣집 아들’에서는 일과 사랑 등 뭐 하나 쉽지 않은 청춘들과 자식들 때문에 울고 웃는 부모들의 일상이 전개됐다. 이에 7회, 8회 기록은 각각 10.4%, 11.4% 시청률(닐슨 수도권 가구 기준)을 보여 지난 주 보다 상승한 수치를 기록했다.

집안의 자랑인 초고스펙자 큰 딸 김경하(홍수현)는 그토록 원하던 이탈리아 출장을 후배에게 실력으로 밀린 것도 모자라 재벌가에 시집가게 된 동기 소식까지 접했다.

치열하게 열심히 살아왔지만 그보다 더 잘난 스펙과 조건이 왠지 모르게 그를 서글프게 만든 것. 경하는 지난 ‘맘매칭’의 결과를 직접 확인하는가 하면 이전보다 맞선에 적극적인 태도를 보이는 등 조급해진 심경을 드러냈다.

가슴앓이는 청춘들 뿐 만이 아니다. 용이(이창엽)네는 지난 방송에서 화기애애한 광재(김지훈)네, 영하(김주현)네와는 확연히 다른 집안 분위기로 눈길을 끌었다.

영하의 할머니 순옥(김영옥)의 집에 세 들어 사는 이 가족은 아들 용이를 어려워하는 엄마 복순(박순천)의 모습이 그려져 서먹한 모자(母子) 관계에 궁금증을 자아낸 바 있다.

그런 가운데 복순은 아들 용이가 남긴 밥을 보고 서러움을 표출했다. 자신과 겸상이 불편해 밥을 남긴 것이라 여긴 것. “제가 꼴 보기 싫어서 그래요”라며 눈물을 훔치는 복순과 이를 보고 “복에 겨워서 그런다 저 녀석이. 저 더운 밥 해먹이려고 지 엄마 들어왔구만”이라며 그의 심정을 헤아려주는 순옥의 위로는 시청자들을 먹먹하게 했다.

‘부잣집 아들’은 세대를 뛰어넘는 사람 냄새 나는 이야기로 주말 저녁 안방극장에 따뜻한 온기를 채워넣고 있다. 세 가족이 선사할 앞으로의 이야기는 어떤 감동을 불러 일으킬지 귀추가 주목된다.

‘부잣집 아들’은 매주 일요일 오후 8시 45분에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