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사부일체’ 최고의 1분, ‘사부WAY’의 센터 이승기 단독샷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집사부일체' 방송 캡쳐

/사진=SBS ‘집사부일체’ 방송 캡쳐

SBS 예능프로그램 ‘집사부일체’의 최고의 1분은 프로젝트 그룹 ‘사부WAY’의 센터 이승기의 단독샷이 차지했다.

2일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1일 방송된 ‘집사부일체’ 보아 편은 평균 9.7% (2부 수도권 가구 기준), 최고 시청률 12.4%로 나타났다. 20세~49세 젊은 시청자들을 대상으로 한 2049 타깃 시청률은 5.1%를 기록했다.

멤버들은 ‘사부WAY’ 데뷔를 위해 아이돌 스타일링에 도전했다. ‘동서남북’을 살린 헤어 스타일에 이어 이상윤은 “춤을 제일 못 추니 비주얼이라도 강력하게 가겠다”며 “메이크업을 빨갛게, 야하게 해달라”고 말했다. 양세형도 질세라 시선을 강탈하는 아이라인으로 응수해 멤버들을 폭소케 했다.

교복까지 갖춰 입고 ‘사부WAY’로 거듭난 멤버들은 센터 자리를 두고 경쟁을 펼쳤다. 자기소개를 한 뒤 ‘원샷투샷’ 안무를 춘 멤버들을 본 보아는 “너무 잘했다. 전혀 이상하지 않다”며 칭찬했다. 이후 사부의 최종 센터 선택은 이승기였다.

보아는 “춤 출 때의 시선을 봤다. 바닥을 보지 않고 정면을 응시한 이승기가 센터에 있을 때 시선을 빼앗기지 않겠다 싶었다”고 이유를 전했다. 보아 사부가 바라보는 가운데 센터 이승기를 중심으로 선 멤버들은 데뷔 무대를 펼쳤고, 이승기는 노래가 끝난 뒤 ‘센터’의 특권인 단독샷을 차지했다. 사부WAY의 데뷔 무대와 이승기의 엔딩 단독샷 장면은 분당 시청률 12.4%로 이 날 ‘집사부일체’의 최고의 1분을 장식했다.

방송 말미에는 첫 해외 사부를 만나기 위해 베트남으로 떠난 멤버들의 모습이 예고됐다. ‘집사부일체’는 매주 일요일 오후 6시25분에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