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대한 유혹자’ 우도환, 정신 잃고 바닥에 쓰러진 모습 포착 ‘돌발 상황’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MBC '위대한 유혹자'

MBC ‘위대한 유혹자’/사진제공=본팩토리 

MBC ‘위대한 유혹자’ 우도환이 정신을 잃고 바닥에 쓰러진 모습이 포착됐다.

‘위대한 유혹자’(극본 김보연, 연출 강인·이동현)는 13-14회 방송을 앞둔 2일, 실신한 우도환(권시현)의 모습이 담겨있는 현장 스틸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공개된 스틸 속 우도환은 바닥에 털썩 쓰러져 있는 모습. 차디찬 바닥에 누워있는 우도환의 몸에는 힘이라고는 하나도 들어가 있지 않은 듯 축 늘어져있는데 마치 삶의 의욕을 전부 잃어 버린 듯 보여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또 우도환은 항상 붙어 다니는 ‘소울메이트’ 문가영(최수지)-김민재(이세주) 없이 혼자 있어 눈길을 끈다. 도움의 손길 하나 없이 홀로 쓸쓸히 바닥에 누워있는 우도환의 모습이 한층 더 가슴을 아릿하게 만드는 동시에 과연 그에게 무슨 일이 벌어진 것인지 궁금증을 유발한다.

지난 ‘위대한 유혹자’ 11-12회에서는 시현이 수지-세주와의 ‘게임’과 점점 커지는 태희를 향한 사랑 사이에서 깊은 고뇌에 빠지는 모습이 그려졌다. 반면 확신을 주지 않는 시현의 태도에 가슴앓이를 하던 태희는 시현에게 “혼자만 바라보는 거 안 해. 나 그만 할래”라며 눈물의 이별을 선언해 시청자들의 마음을 안타깝게 만들었다. 이 가운데 시현이 쓰러진 이유가 태희와의 이별과 관련이 있는 것인지 또한 본 사건이 향후 어떤 영향을 끼치게 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위대한 유혹자’는 2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