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브’ 정유미, 신동욱VS이광수… 삼각관계 불 지폈다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tvN '라이브' 방송화면

/사진=tvN ‘라이브’ 방송화면

배우 정유미가 남녀를 불문한 ‘케미스트리 요정’으로 떠올랐다. tvN 토일드라마 ‘라이브(Live)’를 통해서다. 지난 1일 방송한 8회에서는 한정오(정유미)가 불법 성매매 조직 검거를 위해 안장미(배종옥)와 협공을 펼쳤다.

한정오는 위험에 빠진 불법 성매매 여성들을 구하고 조직책을 검거하기 위해 이를 악물었다. 그는 불법 낙태 시술현장을 발견하고 무표정한 얼굴로 단호하게 대처하려 했지만, 떨리는 눈동자와 흔들리는 호흡에서 느껴지는 슬픔이 시청자들을 안타깝게 만들었다.

이날 방송에서는 정오의 안타까운 과거사가 윤곽을 드러냈다. 오래 전 피해자와 경찰로서 장미와 처음 인연을 맺게 된 사연이 공개됐다. 과거의 아픔을 딛고 밝고 꿋꿋한 경찰로 성장한 정오가 장미와 함께 격렬한 몸싸움 끝에 불법 성매매 조직원을 검거하는 장면이 통쾌함을 선사했다. 정오는  “재미있었어. 너랑 한 팀으로 움직이는 것”이라는 장미에게 “예전이나 지금이나 똑같으기다”라고 답했다. 앞으로 두 사람이 그릴 워맨스를 기대케 했다.

로맨스도 그려졌다. 정오는 단합을 위해 떠난 워크숍에서 최명호(신동욱)의 기습 뽀뽀를 받았다. 그 장면을 바라보는 염상수(이광수)의 모습까지 삼각관계에 불이 붙었다.

정유미는 서로 호감을 표한 명호와는 눈만 마주쳐도 설레는 케미스트리를, 상수의 당돌한 고백은 장난으로 웃어 넘기는 친구 케미스트리를 선보였다. 또 송혜리(이주영)와는 티격태격 동기 케미, 지구대 선배들과는 가족 같은 모습으로 인물 관계를 더욱 재밌게 만들었다.

‘라이브(Live)’는 주말 오후 9시에 방송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