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곤지암’, 개봉 첫 주 전체 박스오피스 1위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영화' 곤지암' 포스터/ 사진제공=쇼박스

영화’ 곤지암’ 포스터/ 사진제공=쇼박스

영화 ‘곤지암'(감독 정범식)이 개봉 첫 주 전체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했다.

2일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곤지암’은 지난 주말 98만 2867명의 관객을 동원했다. 개봉 1주차 129만 9184명의 관객수를 기록하며 전체 박스오피스 1위에 등극했다. 이는 역대 3월에 개봉한 한국 영화 중 최고 성적이다.

‘곤지암’은 지난달 28일 개봉과 동시에 박스오피스 1위에 등극하며 주목받고 있다. 개봉 5일 연속 박스오피스 정상을 지키고 지난달 31일에는 역대 공포 영화 최고 일일 관객수를 경신했다. 개봉 5일째인 4월 1일에는 100만 관객을 돌파하며 2018년 한국 영화 최단기간 기록을 달성했다. 최근 10년간 한국 공포 영화 중 가장 빠른 속도다.

‘곤지암’은 CNN에서 선정한 ‘세계 7대 소름 끼치는 장소’로 공포 체험의 성지라고 불리는 ‘곤지암 정신병원’에서 공포 체험단 7명이 겪는 기이하고 섬뜩한 일을 그렸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