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 로맨스’ 김소현 “좋아하는 아이돌은 레드벨벳·블랙핑크… 예리와 친해” (인터뷰)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KBS2 '라디오 로맨스'에서 송그림 역을 맡아 열연한 배우 김소현. / 사진제공=이앤티스토리

KBS2 ‘라디오 로맨스’에서 송그림 역을 맡아 열연한 배우 김소현. / 사진제공=이앤티스토리

배우 김소현이 그룹 레드벨벳과 블랙핑크를 좋아한다고 밝혔다. 지난달 29일 가진 KBS2 ‘라디오 로맨스’ 종영 기념 라운드 인터뷰에서다.

이날 김소현은 좋아하는 아이돌을 묻자 레드벨벳과 블랙핑크를 꼽았다. 그는 “음악방송 보는 것을 좋아해서 심심할 때 영상을 찾아본다. 두루두루 다 보는 편이지만 특히 여자 아이돌 영상을 본다. 레드벨벳이나 블랙핑크를 보면 너무 예쁘고 신기하다. 팬심으로 좋아한다”고 애정을 보였다.

그중 레드벨벳의 막내 예리와는 절친한 사이다. 김소현은 “(김)새론이나 (김)유정이, (진)지희 등 또래 배우들과 친한데, 이 친구들 덕분에 예리와도 친해졌다”고 설명했다. 이어 “집순이라서 모임을 잘 나가지는 않는다. 이제 스무 살이 됐으니 외출이 자유로워진 만큼 자주 만날 것 같다”고 웃었다.

일각에서는 이들을 묶어 ‘차세대 여배우 트로이카’로 부르기도 한다. 김소현은 이에 대해 “낯간지러워서 우리끼리 있을 때는 그런 이야기를 안 한다. 다들 암묵적으로 안 꺼내는 것 같다. 기사가 떠도 서로 사진 보고 ‘옷 예쁘다’ 이런 이야기만 한다”며 쑥스러워했다.

김소현은 ‘라디오 로맨스’에서 라디오 작가 송그림 역을 맡아 열연했다. 톱스타 지수호(윤두준)와의 로맨스를 풋풋하게 그려냈다는 평가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