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 로맨스’ 김소현 “연애 경험 無… 이상형은 나를 많이 좋아해 주는 사람” (인터뷰)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KBS2 '라디오 로맨스'에서 송그림 역을 맡아 열연한 배우 김소현. / 사진제공=이앤티스토리

KBS2 ‘라디오 로맨스’에서 송그림 역을 맡아 열연한 배우 김소현. / 사진제공=이앤티스토리

배우 김소현이 “나를 많이 좋아해 주는 사람”을 이상형으로 꼽았다. 지난달 29일 가진 ‘라디오 로맨스’ 종영 기념 라운드 인터뷰에서다.

아역 배우로 연기 생활을 시작한 김소현은 ‘라디오 로맨스’를 통해 데뷔 후 처음 본격적인 로맨스 연기에 도전했다. 극 중 라디오 작가 송그림 역을 맡아 톱스타 지수호(윤두준)와의 사랑을 키웠다.

김소현은 자신의 연기에 대해 “많이 부족했다”고 아쉬워했다. “서로의 마음을 확인하기 전, 묘한 설렘을 느끼는 상황을 연기하는 게 어려웠다”며 “촬영 감독님이 느낌이 안 난다고 많이 혼내셨다. 로맨스를 겉핥기식으로 표현한 것 같아 아쉽다”고 말했다.

그는 연애 경험이 없다고 했다. 이 때문에 ‘라디오 로맨스’를 촬영할 때 애를 먹었던 것 같다고. 올해 스무 살이 된 김소현. 연애 계획을 세우거나 로망이 있는지 물었다. 김소현은 “계획을 세운다고 될지 모르겠다”며 웃었다. 이어 “지금은 남자친구를 빨리 사귀고 싶다는 마음이 안 든다. 자연스럽게 오지 않을까?”라고 답했다.

김소현의 이상형은 “나를 많이 좋아해 주는 사람”이다. 그는 “연기하면서 느낀 거다. 제가 좋아하는 것보다 상대가 저를 좋아하는 게 중요한 것 같다. 또 제가 촬영장 분위기에 영향을 많이 받는 편이라 착하고 밝은 사람이 옆에 있었으면 좋겠다“고 희망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