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위원장, “가을엔 ‘가을이 왔다’ 하자…김정일 위원장에게 전할 것”

[평양공연공동취재단·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남측예술단

도종환 문체부 장관,조용필, 이선희, 최진희, 윤도현, 백지영, 레드벨벳, 정인, 서현, 알리 등이 지난 3월 31일 오전 ‘남북 평화 협력 기원 남측 예술단 평양 공연’ 참석차 김포국제공항을 통해 북한으로 출국하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남측 예술단의 평양 공연 관람 후 “이 여세를 몰아 가을엔 ‘가을이 왔다’고 하자”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1일 우리 시간 오후 6시50분(평양시간·오후 6시20분) 동평양대극장에서 열린 ‘2018 남북 평화협력 기원 평양 공연-봄이 온다’에서 이같이 말했다. 김 위원장은 리설주 여사와 함께 참석했다. 이 외에도 공연에는 김여정 제1부부장, 김영남 위원장, 최휘 위원장, 리선권 위원장, 김창선 실장 등이 참석했다.

김 위원장은 “이런 자리가 얼마나 좋은지 문 대통령에게 전해달라”며 “내가 레드벨벳 보러 올지 관심들이 많았는데 원래 모레 오려고 했는데 일정 조정해서 오늘 왔다. 평양 시민들에게 이런 선물 고맙다. 김정일 위원장에게 전하겠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관람 중에 박수를 치기도 하며 부인 리설주와 공연을 관람했다. 공연이 끝난 후에는 출연진을 불러 일일이 악수하며 격려하고 기념 사진을 찍었다.

남측 예술단의 공연은 약 2시간 10분 동안 펼쳐졌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