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공연’ 서현, “같은 언어가 우리 감정을 하나로 이어줘”

[평양공연공동취재단·텐아시아=김수경 기자]
1일 오후 평양 동평양대극장에서 '봄이 온다'라는 주제로 열린 '남북평화협력기원 남측예술단 평양공연'에서 서현이 사회를 보고 있다.

서현은 1일 오후 ‘남북 평화협력 기원 남측예술단 평양 공연’에서 사회를 본 후 ‘다시 만납시다’와 ‘우리의 소원은 통일’을 합창했다. / 사진=남측예술단 공연 영상 캡처 

걸그룹 소녀시대 출신 서현이 평양 공연에서 “같은 언어가 우리 감정을 하나로 이어준다”고 말했다.

서현은 1일 우리 시간 오후 6시50분(평양시간·오후 6시20분) 동평양대극장에서 열린 ‘2018 남북 평화협력 기원 평양 공연-봄이 온다’에 사회자로 참석해 이선희의 공연이 끝난 후 이같이 말했다.

공연에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리설주 여사, 김여정 제1부부장, 김영남 위원장, 최휘 위원장, 리선권 위원장, 김창선 실장 등이 참석했다.

서현은 이날 공연을 연 홀로그램 퍼포먼스와 정인, 알리의 노래 이후 처음으로 사회자로서 “평양 시민 여러분 동포 여러분, 서울에서 온 가수이자 사회자 서현입니다”고 자신을 알렸다.

이어 “(정인, 알리가 함께 부른 노래) ‘얼굴’처럼 서로 얼굴을 바라보며 우리가 하나라는 것을 느끼고 마음 깊이 감동할 수 있는 시간이었으면 좋겠다”며 “평창과 서울에 삼지연관현악단과 노래를 불렀을 때 얘기를 하지 못해서 아쉬웠다. 이렇게 약속을 빨리 지킬 수 있을 지 몰랐다. 봄에 약속을 지킬 수 있어서 얼마나 기쁜지 모르겠다. 남과 북, 북과 남의 관계에도 희망이라는 꽃이 피어나고 있다”고 말했다.

서현은 북한 가수 김광숙의 대표곡 ‘푸른 버드나무’를 불렀으며 첫 소절을 부르기 시작하자마자 관객들의 박수 소리가 터져나왔다.

서현은 마지막으로 “추운 겨울을 견뎌야 봄이 찾아오듯이 겨울을 이겨냈기 때문에 따뜻한 봄을 느낄 수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공연의 마지막은 윤상 음악 감독이 특별히 우리 측의 발라드식으로 편곡한 ‘우리의 소원은 통일’과 ‘다시 만납시다’로 장식됐다.

공연이 모두 끝난 뒤에는 로이킴의 ‘봄봄봄’ 음원이 울려퍼지는 가운데 북측 관계자들이 꽃다발을 전달해줬다. 관객들은 남측 예술단이 무대 위에서 사라지는 동안에도 한동안 기립 박수를 보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