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드벨벳 아이린, “평양 공연서 숨차 하니 관객들이 웃으며 박수”

[평양공연공동취재단·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레드벨벳,평양공연

걸그룹 레드벨벳(웬디, 아이린, 슬기, 조이, 예리)이 지난 3월 31일 오전 ‘남북 평화 협력 기원 남측 예술단 평양 공연’ 참석차 김포국제공항을 통해 북한으로 출국하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남측 예술단으로서 평양으로 공연을 떠난 걸그룹 레드벨벳의 멤버 아이린이 공연 후 “숨이 차 하니까 관객들이 웃으며 박수를 쳐주셨다”고 했다.

아이린은 1일 우리 시간 오후 6시50분(평양시간·오후 6시20분) 동평양대극장에서 열린 ‘2018 남북 평화협력 기원 평양 공연-봄이 온다’에 참석해 슬기, 예리, 웬디와 공연을 마친 후 이같이 밝혔다.

드라마 촬영 일정상 공연에 참석할 수 없었던 조이를 제외한 레드벨벳의 멤버들은 ‘빨간 맛’과 ‘배드 보이’를 연이어 불렀다.

예리는 “저희가 생각했던 것보다 훨씬 크게 박수를 크게 쳐주고 따라 불러주기도 했다”며 “그것 때문에 긴장이 많이 풀렸다”고 말했다.

웬디는 “반응이 없어도 우리 노래를 보여드리자고 하는 거니까 최선을 다하자고 생각했는데 관객들이 호응을 많이 해줬다”고 덧붙였다.

이 자리에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리설주 여사, 김여정 제1부부장, 김영남 위원장, 최휘 위원장, 리선권 위원장, 김창선 실장 등이 참석했다.

공연의 마지막은 윤상 음악 감독이 특별히 우리 측의 발라드식으로 편곡한 ‘우리의 소원은 통일’과 ‘다시 만납시다’로 장식됐다.

남측 예술단 멤버들은 “통일을 이루자”라는 끝나자 다 같이 두 팔을 머리 위로 들고 양쪽으로 흔들며 감동을 나눴다. 슬기는 눈시울을 붉히기도 했다.

최희선은 “눈이 먹먹해져 악보가 보이지 않았다”고 말할 정도였다. 공연이 모두 끝난 뒤에는 로이킴의 ‘봄봄봄’ 음원이 울려퍼지는 가운데 북측 관계자들이 꽃다발을 전달해줬다. 관객들은 남측 예술단이 무대 위에서 사라지는 동안에도 한동안 기립 박수를 보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