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국무위원장 부부, 남측 평양예술단 노래와 가사에 관심 보여

[평양공연공동취재단·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남측예술단,

도종환 문체부 장관,조용필, 이선희, 최진희, 윤도현, 백지영, 레드벨벳, 정인, 서현, 알리 등이 지난 3월 31일 오전 ‘남북 평화 협력 기원 남측 예술단 평양 공연’ 참석차 김포국제공항을 통해 북한으로 출국하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김정은 국무위원장 부부(김정은 국무위원장·리설주 여사)가 남측 예술단의 노래와 가사에 관심을 보였다.

김 국무위원장 부부는 1일 우리 시간 오후 6시50분(평양시간·오후 6시20분) 동평양대극장에서 열린 ‘남북 평화협력 기원 남측 예술단 평양공연’을 관람했다. 이 자리에는 김여정 제1부부장, 김영남 위원장, 최휘 위원장, 리선권 위원장, 김창선 실장 등이 참석했다.

도종환 장관은 “(김 위원장이) 남측 공연 중 노래와 가사에 대해 물어보는 등 많은 관심을 보였다”고 밝혔다. 또 정부 고위관계자에 따르면 원래 김 위원장은 3일 공연을 보려고 했으나 다른 일정이 생겨 오늘 공연에 왔다.

김 위원장은 관람 중에 박수를 치기도 했으며 공연 후 출연진을 불러 일일이 악수하며 격려하고 기념 사진을 찍었다.

이날 공연에 참석한 출연진은 “문화 예술 공연을 자주 해야 한다. 남측이 ‘봄이 온다’라는 공연을 했으니 가을엔 결실을 갖고 ‘가을이 왔다’라는 공연을 서울에서 하자”는 이야기를 나눴다는 전언이다.

공연의 마지막은 윤상 음악 감독이 특별히 우리 측의 발라드식으로 편곡한 ‘우리의 소원은 통일’과 ‘다시 만납시다’로 장식됐다.

1500석 규모의 동평양대극장은 만석이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