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이 살래요’ 장미희, 유동근 사과 거절 “늦었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KBS2 '같이 살래요' 방송화면 캡처

/ 사진=KBS2 ‘같이 살래요’ 방송화면 캡처

KBS2 주말드라마 ‘같이 살래요’에서 장미희가 “늦었다”며 유동근의 사과를 거절했다.

1일 방송된 ‘같이 살래요’에서 박효섭(유동근)이 이미연(장미희)에게 사과했으나 이미연은 “손님에게는 어긴 적 없는 약속을 나에게는 어겼다”며 받아들이지 않았다.

최근 일거리가 떨어진 박효섭은 딸 박현하(금새록)의 제안을 받아들여 이미연에게 전화했다. 박현하가 이미연에게 사과를 하고 다시 수제화 주문을 받으라고 한 것.

박효섭은 이미연에게 전화해 “자리에 못가서 정말 죄송하다. 지금까지 손님과 약속을 한 번도 어긴 적 없다. 예상치 못한 사람을 만나 그렇게 됐다”라고 말했다.

그러나 이미연은 과거의 일을 회상했다. 과거의 이미연(정채연)은 박효섭과 도망치려 했으나 박효섭은 오지 않았다. 이에 이미연은 박효섭의 사과를 받아주지 않았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