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윤성빈 선수, “금메달의 여운 가시지 않아”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SBS '런닝맨' 방송화면 캡처

/ 사진=SBS ‘런닝맨’ 방송화면 캡처

윤성빈 스켈레톤 국가대표 선수가 “금메달의 여운이 가시지 않았다”고 말했다. 1일 방송된 SBS ‘런닝맨’에서다.

윤 선수는 김지수 선수와 함께 ‘런닝맨’에 출연했다. 윤 선수는 “경기가 끝나고도 영상을 계속 봤다”며 “계속 봐야 보이지 않는 실수들이 보인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김 선수가 “(윤 선수가 영상을) 나한테 보여주면서 멋있지 않냐고 했다”고 털어놓아 웃음을 유발했다.

윤 선수는 뿌듯하느냐고 묻는 질문에 “아니다. 만족스럽지 않았다”고 겸손한 태도를 취했다.

하지만 김 선수가 다시 “너무 멋있다고 말했다”고 말해 다시 한 번 웃음을 자아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