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핑크, 日 ‘도쿄 걸즈 컬렉션’서 강렬한 엔딩…105만명 생방송 시청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블랙핑크 /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블랙핑크 /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그룹 블랙핑크가 일본 패션 축제인 ‘도쿄 걸즈 컬렉션’ 엔딩을 장식했다.

블랙핑크는 지난달 31일  일본 요코하마 아레나에서 열린 ‘도쿄 걸즈 컬렉션 2018 SPRING/SUMMER’에 참여해 마지막까지 강렬한 존재감을 보여줬다.

‘도쿄 걸즈 컬렉션’은 2005년부터 열리고 있는 일본 패션 축제 중 하나다. 일본을 대표하는 인기 모델들이 대거 출연하며 다양한 아티스트들의 라이브와 더불어 다채로운 콘텐츠를 한 눈에 볼 수 있다.

블랙핑크는 지난해 9월 처음 출연했다. 블랙핑크는 자신들의 히트곡 ‘붐바야’를 비롯해 일본 데뷔 미니 앨범 ‘BLACKPINK’, 최근 발표한 리패키지 미니 앨범 ‘Re: BLACKPINK’에 수록된 ‘불장난’‘마지막처럼’ 등을 연달아 선보였다. 블랭피크의 이날 쇼를 생방송으로 시청한 어플리케이션 ‘라인’의 시청자 수는 약 105만명에 육박했다.

블랙핑크는 데뷔 이래 처음으로 일본 아레나 투어를 펼친다.오는  7월 24일 오사카 공연을 시작으로 후쿠오카, 치바 등 전국 3개 도시에서  여섯 차례 열리는 ‘BLACKPINK ARENA TOUR 2018’에는 6만6000명의 관객이 참여할 예정이다.

일본에서도 뜨거운 인기를 얻고 있는 블랙핑크는 최근 새 앨범 녹음을 완료하고 국내 컴백 초읽기에 들어갔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