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켈레톤 황제‘ 윤성빈 VS ’능력자‘ 김종국, ‘런닝맨’서 허벅지 씨름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런닝맨' / 사진제공=SBS

‘런닝맨’ / 사진제공=SBS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스켈레톤 금메달리스트 윤성빈 선수와 김지수 선수가 SBS ‘런닝맨‘에 출격한다.

1일 방송될 ‘런닝맨’에서 윤 선수는 김종국과 허벅지 씨름 대결을 펼친다.

윤 선수는매일 240kg의 스쿼트 역기를 드는 고강도 훈련으로 수 년 간 허벅지 근육을 키운 것으로 유명하다.

윤 선수는 첫 예능 출연인데도 남다른 승부욕을 발휘하며 적수 없던 김종국을 긴장하게 만들었다.

제작진은 “예측 불가한 대결에 멤버들 뿐만 아니라 제작진 모두가 진짜 스포츠 경기를 보듯 진땀이 났다”고 밝혔다.

윤 선수와 김종국의 허벅지 씨름 대결 결과는 1일 오후 4시 50분 방송되는 ‘런닝맨’에서 공개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