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마이걸 첫 유닛 오마이걸 반하나, 만우절에 컴백 티저 공개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오마이걸 / 사진제공=WM엔터테인먼트

오마이걸 / 사진제공=WM엔터테인먼트

그룹 오마이걸(OH MY GIRL)의 첫 유닛 ‘오마이걸 반하나(효정, 비니, 아린)’가 만우절을 맞이하여 깜짝 티저를 공개했다.

소속사 WM엔터테인먼트는 1일 자정 오마이걸 공식 SNS 채널을 통해 “오마이걸 반하나 팝업 앨범 [바나나 알러지 원숭이] Press Start #오마이걸반하나 #바나나알러지원숭이 #그럼전뭘먹어야하죠? #오늘은만우절 #내일은바나나알러지원숭이나오는날 2018.04.02”라는 문구와 함께 오마이걸 반하나(OH MY GIRL BANHANA)의 첫 미니 앨범 ‘바나나 알러지 원숭이’의 티저로 보이는 영상을 게시했다.

공개된 영상에서는 멤버 비니의 머리 위로 의문의 귀가 솟아나며 무엇인가를 말하고 싶어하는 간절한 눈빛으로 카메라를 응시하는 장면이 반복된다.

앨범의 타이틀곡 ‘바나나 알러지 원숭이’는 바나나 알러지가 있어서 바나나를 먹지 못하는 원숭이가 바나나 우유를 알게 되면서 행복을 찾는 이야기가 담겨져 있다.

오마이걸 반하나는 오마이걸의 특별 유닛으로 오마이걸의 반이 참여하지만 하나가 된다는 의미와 오마이걸 만의 새로운 매력에 다시 한 번 반하길 바라는 마음을 담고 있다.

오마이걸 반하나 앨범 쇼케이스는 오는 3일 오전 1시 롯데홈쇼핑에서 프리미엄 컬쳐 프로젝트 ‘Lstage 3탄 오마이걸 반하나 쇼케이스’를 통해 방송된다. ‘바나나 알러지 원숭이’는 오는 2일 오후 6시에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