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리네 민박2’ 임직원 4인방, 마피아 게임 대결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제공=JTBC '효리네민박2'

/ 사진제공=JTBC ‘효리네민박2’

JTBC ‘효리네 민박2’의 이효리, 이상순 부부와 직원 윤아와 박보검이 손님들과 함께 게임을 하며 즐거운 시간을 보낸다.

제작진에 따르면 1일 방송에서 다 함께 거실에 모여 이야기를 나누던 임직원 4인방과 손님들은 이효리의 제안으로 마피아 게임을 하기로 한다.

최근 녹화 때 간단한 게임 규칙 설명 후 본격적인 게임이 시작되자 손님들을 따뜻하게 챙기던 임직원들의 눈빛이 바뀌기 시작했다. 특히 마피아 게임을 처음 해본다는 이효리는 게임을 한 층 더 재미있게 만들었다.

윤아와 박보검은 연기자답게 뛰어난 포커페이스를 보여주며 모두를 혼란스럽게 만들었고 늘 차분하고 한결같던 모습으로 손님들을 대하던 이상순은 손님들에게 외출 금지령을 내릴 정도로 게임에 흠뻑 빠진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다. 늦은 시간까지 손님들과 마피아 게임을 한 임직원들은 평소와 다른 매력을 보여줬다는 후문이다.

마피아 게임은 1일 방송되는 ‘효리네 민박2’에서 확인 할 수 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