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은 신의 아이들’ 강지환, 코믹X멋짐X추리 다 되는 ‘매력 부자’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강지환 / 사진=OCN '작은 신의 아이돌' 방송화면 캡처

강지환 / 사진=OCN ‘작은 신의 아이돌’ 방송화면 캡처

배우 강지환이 코믹한 열연부터 진지한 모습까지 다양한 모습을 보여줬다.

지난 31일 방송된 OCN 오리지널 토일드라마 ‘작은 신의 아이들’ 9회에서 강지환이 집단 변사한 사건인 ‘천국의 문’을 극비 수사 중인 가운데 다채로운 연기력을 선보였다.

이날 천재인(강지환)은 변사체의 자택에서 발견된 개를 보고 놀라 숨거나 김단(김옥빈) 형사와 몰래 이야기를 나누던 중 주하민 검사(심희섭)가 다가오자 김단의 머리카락을 쓸어 넘기는 어색한 모습까지 웃음을 유발하는 코믹 연기로 극의 재미를 더했다. 여기에 주하민 검사가 김단 형사에게 건강 팔찌를 선물하는 모습을 몰래 지켜보면서 묘한 표정을 지어 다양한 전개 가능성을 열었다.

항상 예의주시하던 주하민 검사를 떠보기 위해 일부러 집을 찾아간 천재인은 문전박대를 당할 위기에 처하자 “라면 정도 먹고 갈래 해줘야 하는 거 아니냐”고 농담을 하거나 “졸업사진 좀 보고 싶다. 난 자연산이라”는 멘트를 찰지게 소화하며 인물이 지닌 예리한 추리력을 마냥 딱딱하게 그려내지 않고 능청스러우면서도 인간미 넘치는 캐릭터로 조리하며 반전 매력을 선사하고 있다.

강지환은 이날 진지한 연기마저도 멋지게 소화해내며 안정된 연기력으로 다양한 결을 가진 캐릭터를 부드럽게 끌고 갔다. 김단의 부친 김호기(안길강)가 딸을 ‘천국의 문’ 수사팀에서 제외시켜달라는 부탁을 하자 예리한 추리력으로 김호기의 말문을 막고 “단이는 아버님을 믿고 기다리고 있다”는 뼈 있는 조언으로 눈길을 사로잡았다.

또한 베란다 엔딩으로 강렬함을 더했던 이날 마지막 장면에서 천재인이 과거 ‘천인교회’ 복지원 아이의 정체를 눈치 채는 쫄깃한 추리력을 더해 짜릿한 긴장감을 선사했다. 김단과 고 마종우의 아내(한보름)가 베란다에서 생사를 넘나드는 몸싸움을 하는 엔딩 장면과 교차 편집돼 사건의 긴장감을 고조시키는 핵심 인물로서 주요 장면을 꿰차며 시청자의 마음까지 사로잡은 것.

‘작은 신의 아이들’은 매주 토, 일요일 오후 10시 20분 OCN을 통해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