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브’ 이주영, 툴툴대며 사수 챙기는 ‘츤데레 매력’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라이브' 이주영/ 사진제공=마일스톤컴퍼니

‘라이브’ 이주영/ 사진제공=마일스톤컴퍼니

배우 이주영이 tvN 드라마 ‘라이브’ 에서 툴툴대며 잘해주는 츤데레 매력을 보여줬다.

31일 방송된 ‘라이브’에서 혜리(이주영 분)는 술에 취한 사수 삼보(이얼 분)를 부축해 집으로 데려다줬다.

혜리는 “세상 너무 안일하게 사신다”라며 현관 비밀번호를 쉽게 설정한 삼보를 걱정했다.

이어 삼보의 집에 들어온 혜리는 냉장고에 있는 주스를 마시자마자 뱉어냈다. 오래돼 썩어있던 것. 혜리는 가족 사진을 발견하고 삼보에게 “사모님 없어요? 가족들 다 어디 갔어요”라고 물었다. 이에 삼보는 이혼한 아들 집에서 손주를 보고 있는 부인과 외국에서 공부하고 있는 딸이 있다는 사연을 털어놨다.

마음이 불편한 혜리는 집을 나서려다  멈춰섰다. 잠을 자는 삼보에게 무심한 척 이불을 덮어주고 빠르게 설거지를 했다.

아침에 삼보는 소파에서 자고 있는 혜리를 발견하고 “일어나! 송혜리! 송혜리! 종발”이라고 했고, 혜리는 “예 종발!”을 외치며 벌떡 일어나 웃음을 자아냈다.

무심한 듯 서로를 배려하는 혜리와 삼보의 케미가 어떻게 이어질지 귀추가 주목된다. ‘라이브’는 매주 토, 일요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