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은 신의 아이들’ 강지환, 한보름 등장에 “딱 내 이상형”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작은 신의 아이들'/ 사진=OCN  방송화면

‘작은 신의 아이들’/ 사진=OCN 방송화면

OCN 오리지널 ‘작은 신의 아이들’의 강지환이 한보름을 이상형이라고 밝혔다.

31일 방송된 ‘작은 신의 아이들’에서는 천재인(강지환 분)과 김단(김옥빈 분)이 ‘종말 예언남’ 투신 사건 수사를 위해 장례식장을 찾았다.

이날 천재인은 김단과 장례식장에서 사건에 대해 이야기 하던 중 상복을 입고 등장한 여인(한보름 분)을 발견했다.

천재인은 “눈처럼 새하얀 피부…붉은 입술”이라고 중얼거리며 넑을 잃고 바라봤다. 이에 김단은 “피해자 와이프”라고 말했다.

그러자 천재인은 난데없이 “딱 내 이상형이다. 저 와이프 말야”라고 고백했다. 김단은 황당한 듯 “천 형사 경찰이 그렇게 감정에 휩쓸리고! 그러면 안돼”라며 천재인의 말투를 따라했다.

심각한 사건 전개 중 천재인과 김단의 깨알 같은 코믹 호흡이 보는 재미를 더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